애플, 아이폰·아이패드·애플워치 신제품 쏟아내… 삼성 정조준(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팀 쿡 애플 CEO가 아이폰13 시리즈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캡처
팀 쿡 애플 CEO가 아이폰13 시리즈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캡처
애플이 14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스페셜 이벤트를 개최하고 신제품을 대거 쏟아냈다. 아이폰13 시리즈, 아이패드 9세대와 아이패드 미니 6세대, 애플워치 7세대가 새롭게 등장했다.



아이폰13, 노치 줄이고 프로세서·카메라 성능 높여


‘아이폰13’ 시리즈는 전작과 같이 ▲미니(5.4인치) ▲기본형(6.1인치) ▲프로(6.1인치) ▲프로맥스(6.7인치) 4종으로 구성됐다. 전면 디스플레이를 일부 가리는 노치 면적이 20%가량 줄었고 후면 카메라 배열도 대각선 형태로 바뀌었다. 기본형·미니는 듀얼카메라, 프로·프로맥스는 트리플카메라고 모두 새로운 광각카메라로 저조도 촬영이 개선됐다. 프로·프로맥스만 지원했던 센서 시프트 OIS(광학 흔들림 방지) 기능이 기본형·미니까지 확대 적용된 것도 특징이다.

아이폰13과 아이폰13 미니의 5종 색상. /사진제공=애플
아이폰13과 아이폰13 미니의 5종 색상. /사진제공=애플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는 약 150억개 트랜지스터를 집적한 ‘A15 바이오닉’이 새롭게 탑재됐다. 애플은 AP 성능 전반이 경쟁제품보다 50% 이상 빠르다고 강조했다. 내부 설계 변경을 통해 배터리 시간도 늘어 전작보다 미니와 프로 모델은 1시간30분, 기본형과 프로맥스 모델은 2시간30분 더 사용 가능하다. 이밖에 새로운 영상 기능으로 영화 같은 초점 전환을 구현 가능케 하는 ‘시네마틱 모드’가 추가됐다.

아이폰13 프로와 아이폰13 프로맥스의 4종 색상. /사진제공=애플
아이폰13 프로와 아이폰13 프로맥스의 4종 색상. /사진제공=애플
프로·프로맥스 모델만 제공하는 대표적 기능은 ‘프로 모션’이다. 이제 애플도 120Hz 화면 주사율을 지원한다. 콘텐츠나 입력 등에 맞춰 10~120Hz까지 자동 조정하는 적응형 기술이다. 저장용량은 기본형·미니가 128·256·512GB 3가지, 프로·프로맥스의 경우 1TB까지 더해 4가지로 전작보다 다양해졌다. 가격은 전작과 같은 수준이며 미국 등 1차 출시국에는 오는 24일, 한국에는 내달 8일 출시된다. 국내 사전예약은 내달 1일부터다.



아이패드9 및 아이패드 미니6 등장… 크롬북·갤럭시탭에 견제구


아이패드 9세대. /사진제공=애플
아이패드 9세대. /사진제공=애플
애플은 지난해 아이패드 사업에서 약 40% 성장을 이뤘다. 상승세를 이어가기 위해 내놓은 ‘아이패드 9세대’는 ‘A13 바이오닉’ 칩을 탑재해 기존보다 20% 성능 향상을 이뤘다. 애플에 따르면 크롬북의 3배, 가장 많이 팔린 안드로이드 태블릿의 6배 성능이다. 전면카메라도 1200만화소로 업그레이드됐고 센터스테이지 기능을 통해 페이스타임부터 줌·웹엑스까지 영상통화·영상회의를 더욱 매끄럽게 했다. 1세대 애플펜슬과 스마트 키보드 등을 지원한다.

아이패드 미니 6세대. /사진제공=애플
아이패드 미니 6세대. /사진제공=애플
더 눈에 띄는 것은 ‘아이패드 미니 6세대’다. 아이폰13과 같이 ‘A15 바이오닉’ 칩을 탑재해 전작보다 CPU 40% GPU 80%, 뉴럴엔진은 2배의 성능 향상을 이뤘다. 리퀴드 레티나 디스플레이로 8.3인치 화면을 구현하면서 컴팩트한 크기를 유지했다. 마찬가지로 전면카메라가 1200만 화소가 됐고 터치ID 위치는 아이패드 에어처럼 기기 상단으로 바뀌었다. USB-C 포트도 추가됐으며 셀룰러 모델은 5G를 지원해 3.5Gbps 다운로드 속도를 제공한다. 애플펜슬은 2세대를 지원한다.



화면 커지고 곡선 더한 애플워치7


애플워치 7세대. /사진제공=애플
애플워치 7세대. /사진제공=애플
애플워치 7세대는 디자인이 전작보다 부드러워진 모습이다. 디스플레이가 전작인 6세대보다 20%, 3세대 대비 50% 커졌고 테두리도 전작보다 40% 줄이는 등 화면 크기를 키웠다. 밝기도 실내에서 손을 내리고 있을 때 70% 개선돼 시간 확인이 편해졌다. 인테페이스 전반을 다시 디자인해 전작보다 텍스트를 50% 더 표시하고 입력방식도 풀사이즈 쿼티 키보드와 머신러닝 기반 퀵패스 방식을 지원한다.

배터리는 18시간 연속 사용 가능하며 전작보다 33% 빨리 충전되는 점도 특징이다. 애플에 따르면 45분이면 80% 충전되며 8분 충전으로도 최대 8시간 사용 가능하다. IP6X 방진 및 WR50 방수를 지원한다. 이밖에 자전거 이용자를 위한 운동 관련 기능과 넘어짐 감지 등이 추가됐다. 심전도(ECG)나 혈중산소포화도 등 측정을 지원하는 점은 전작과 동일하며 기능적인 측면에서 크게 추가·변경된 점은 없어 보인다.

한편 이번 애플 스페셜 이벤트에서는 앞서 돌던 소문과 달리 아이폰13 시리즈의 위성통신 기능은 소개되지 않았다. 함께 베일을 벗을 것으로 점쳐졌던 에어팟 3세대의 모습도 보이지 않았다. 아이폰13 프로와 프로맥스의 ‘프로 모션’ 기능 소개 영상에서 이정복 넷마블 사업부장이 모바일게임 ‘마블퓨처레볼루션’과 함께 등장해 “A15 바이오닉, 프로 모션, 5G로만 가능한 최고의 성능”이라고 갑자기 한국어로 소개해 한국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주기도 했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