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논문 의혹, 철저히 검증하라"… 국민대 안팎, 비판 수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4일 국민대 민주동문회가 김건희씨 논문 의혹과 관련해 철저한 검증을 요구했다. 사진은 지난 2019년 7월2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임명식 수여식에 자리한 윤 전 총장과 김씨. /사진=뉴스1
지난 14일 국민대 민주동문회가 김건희씨 논문 의혹과 관련해 철저한 검증을 요구했다. 사진은 지난 2019년 7월2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임명식 수여식에 자리한 윤 전 총장과 김씨. /사진=뉴스1
국민대학교가 시효 만료를 이유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 박사학위 논문 부정행위에 대한 조사를 더 이상 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비판이 일고 있다.

국민대 민주동문회는 지난 14일 성명을 통해 “철저히 검증해 하루빨리 결과를 공개하라”고 국민대 연구윤리위원회를 압박했다. 특히 “박사학위에 대한 권능과 권위를 5년씩 갱신하지 않듯 박사학위 논문 검증 유효시효 역시 권능과 권위의 존재 기간과 동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창덕 국민대 민주동문회장은 뉴스1과의 통화를 통해 지난 2014년 문대성 당시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의 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을 언급하며 “불미스러운 일이 또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우리가 침묵해서는 안 된다는 공감대를 갖고 성명을 작성했다”고 밝혔다.

문 전 의원의 논문 표절 의혹 당시 국민대 조사와 박사학위 취소를 주관한 김은홍 국민대 전 대학원장은 이번 국민대의 결정에 대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문 전 의원의 경우 의혹이 제기된 지 보름 만에 표절 판정이 나왔다. 하지만 김씨와 관련해서는 검증 시효 만료를 이유로 조사 중단을 발표했다.

김 전 원장은 “조금 전 제 프로필에서 국민대 관련 경력을 완전히 삭제했다”며 “지난달 말 정년퇴직을 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김씨의 엉터리 논문에 대한 조사를 중단하겠다는 학교 측의 발표에 너무나 큰 실망을 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 박사학위를 받은 ‘아바타를 이용한 운세 콘텐츠 개발 연구: ’애니타‘ 개발과 시장적용을 중심으로’ 등 지난 2007년부터 2008년 사이 작성한 논문 3건에 대한 부정행위 의혹을 받아왔다.

국민대 연구윤리위원회는 지난달 예비조사위 조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지난 10일 “검증 시효가 만료돼 본조사 실시가 불가하다”고 발표했다. 국민대 연구윤리위 규정 제4장 제17조에 따르면 연구부정행위에 검증 시효를 두지 않지만 이는 규정이 개정된 지난 2012년 9월1일 이후 발생 건에만 적용된다.

이와 관련해 국민대의 결정은 지난 2011년 6월 연구부정행위 검증 시효를 폐지한 교육부 방침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교육부는 “국민대가 교육부의 연구윤리지침에 합당하게 문제를 처리했는지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국민대 측은 지난 14일 ”아직 연구윤리위에서 교육부 발표와 관련해 추가적으로 밝힌 입장은 없다“고 밝혔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