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캐스퍼’, 큰형 그랜저 넘었다… 첫날 계약 1만8940대로 신기록 달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의 SUV ‘캐스퍼’가 내연기관차 최다예약 신기록을 세웠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의 SUV ‘캐스퍼’가 내연기관차 최다예약 신기록을 세웠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의 엔트리 SUV ‘캐스퍼’(CASPER)가 1만8940대의 얼리버드 예약(사전계약) 대수를 기록하며 내연기관차 최다예약 차종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차는 14 일부터 웹사이트 ‘캐스퍼 온라인’을 통해 캐스퍼의 얼리버드 예약을 진행했다. 이번 1만8940대의 캐스퍼 얼리버드 예약 대수는 역대 현대차 내연기관차 중 사전계약 최다 기록으로 2019년 11월 출시한 6세대 그랜저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의 1만7294대 보다 1646대 높은 수치다.

캐스퍼는 개성을 살린 실내ㆍ외 디자인과 컬러, 안전성 확보, 공간 활용성 극대화, 운전자 중심 편의품목 탑재 등 기존 엔트리 차급 고객들의 주요 니즈를 적극 반영했다.

특히 캐스퍼는 경형 최초로 전 트림에 지능형 안전기술인 ▲전방 충돌방지 보조(차/보행자/자전거 탑승자) ▲차로 이탈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전방 차 출발 알림 등을 기본 적용해 동급 최대 안전성과 편의성을 확보했다는 게 회사의 주장.
캐스퍼에는 ‘풀 폴딩’(Full-folding) 시트가 적용됐다. /사진제공=현대차
캐스퍼에는 ‘풀 폴딩’(Full-folding) 시트가 적용됐다. /사진제공=현대차
세계 최초로 운전석 시트가 완전히 접히는 ‘풀 폴딩’(Full-folding) 시트를 적용해 실내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한 것도 특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새로운 차급 캐스퍼가 얼리버드 예약 첫날부터 고객에게 폭발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었던 것은 경제성에 더해 디자인, 안전성, 공간성까지 갖춘 다재다능한 상품성 때문”이라며 “한국 자동차 브랜드 최초로 진행한 D2C(고객 직접 판매) 방식으로 구매 편의성을 제공한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캐스퍼의 판매가격은 기본 모델 ▲스마트 1385만원 ▲모던 1590만원 ▲인스퍼레이션 1870만원이며, ‘캐스퍼 액티브(터보모델)’ 선택 시 ▲스마트ㆍ모던 95만원 ▲인스퍼레이션 90만원이 추가된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