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달라진 게 뭐야”… ‘아이폰13’에 실망한 삼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애플의 차세대 5G 스마트폰 아이폰13. /사진제공=애플
애플의 차세대 5G 스마트폰 아이폰13. /사진제공=애플
애플이 ‘스페셜 이벤트’를 열고 신제품을 공개하자 삼성전자가 소셜미디어(SNS)로 저격에 나섰다.

삼성전자 미국법인의 공식 트위터 계정인 ‘삼성 모바일 US’는 애플의 온라인 이벤트를 진행 중이던 15일(한국시각) 새벽에 공격적인 트윗을 연이어 쏟아냈다. 라이벌의 ‘아이폰13’ 등 신제품에 대해 실시간으로 실망감을 드러냈다.

가장 먼저 올린 트윗은 “데자뷰 느끼는 사람? 우리만?”이다. 이번 이벤트와 신제품에 별다른 변화가 없다는 점을 꼬집는 의도로 보인다. 이어 “반으로 접을 수 있다면 얼마나 멋질까?”라며 아이폰 제품군에 폴더블폰이 여전히 없는 점과 이 분야를 선도하는 자사 신제품을 상기시켰다.

삼성 모바일 US 트윗 내용. /사진=캡처
삼성 모바일 US 트윗 내용. /사진=캡처
이와 함께 “우린 120Hz 적용한 지 꽤 됐는데”라며 애플이 ‘아이폰13’에서야 프로·프로맥스 모델만 120Hz 화면 주사율을 지원하는 점을 지적했다. 화면 아래로 카메라 구멍을 숨기는 UDC(언더디스플레이카메라) 기술이 적용된 ‘갤럭시Z폴드3’ 해시태그를 달며 “2021년에도 노치가 있다고 상상해보라”고 비꼬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삼성전자는 “변하지 않는 것에 대해 할 말이 있다”면서 “우린 좀 튀는 것을 선호한다”는 말을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 사진과 함께 남겼다.

이날 애플은 온라인 이벤트를 통해 ▲아이폰13 시리즈 4종(기본형·미니·프로·프로맥스) ▲아이패드9 및 아이패드 미니6 ▲애플워치7을 공개했다. ‘아이폰13’ 시리즈의 경우 새로운 AP(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를 탑재하고 카메라 및 배터리 성능이 향상됐다. 아이패드와 애플워치도 성능이 개선됐으나 예년에 비해 큰 변화는 보이지 않았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