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이 진짜 아프간 전통" SNS로 탈레반 복장규제에 맞서는 여성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프가니스탄 여성들이 트위터를 통해 극단주의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탈레반이 세운 복장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다른 형식의 전통의상을 입은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시해 저항운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바하르 자랄리 트위터 캡처
아프가니스탄 여성들이 트위터를 통해 극단주의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탈레반이 세운 복장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다른 형식의 전통의상을 입은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시해 저항운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바하르 자랄리 트위터 캡처
극단주의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 재집권 후 여성들을 상대로 복장 규제에 나섰다. 이에 맞서 아프간 여성들은 다른 형식의 전통의상을 입은 사진을 SNS에 게시하며 저항운동을 펼치고 있다.

이 운동은 바하르 자랄리 전 아프간 아메리칸대학교 역사학과 교수가 주도하고 있다.

자랄리는 지난 12일(현지시각) 친 탈레반 집회에 참석한 여성들의 사진을 올리며 "아프간 역사상 이런 옷을 입은 여성은 없었다. 아프간 문화와는 완전히 이질적"이라고 지적하며 "탈레반의 선전으로 왜곡되고 있는 아프간 전통의상을 알리기 위해 내 사진을 올린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초록색 드레스를 입은 자신의 모습을 올리며 "이것이 진짜 아프간의 문화다. 나는 아프간의 전통 의상을 입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 후 이 운동을 지지하는 아프간 여성들은 트위터에 #DoNotTouchMyClothes(내 옷에 손대지 마) #AfghanistanCulture(아프간 문화) 등 해시태그와 함께 화려한 전통의상을 입은 사진을 게시하고 있다.

아프간에는 이슬람 전통에서 유래한 얼굴 전체를 가리는 '검은 부르카'와 눈만 제외하고 전신을 가리는 '니캅' 의상 등이 있다. 반면 화려하고 다양한 무늬와 밝은 색상의 전통의상도 존재한다. 아프간은 각 지역마다 고유의 전통 의상을 가지고 있지만 다채로운 색상·조각 거울·자수 등이 지역을 뛰어넘는 공통된 특징이다.

아프간 여성들은 '의상이 정체성'이라는 철학 또한 공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승현
양승현 mickeyan9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양승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