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 돌아가신 아버지 눈물의 회상 "미안해 하지 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담비가 돌아가신 아버지를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혔다. /사진=IHQ 캡처
손담비가 돌아가신 아버지를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혔다. /사진=IHQ 캡처
배우 손담비가 먼저 세상을 떠난 아버지를 회상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지난 14일 방송된 채널 IHQ 예능프로그램 ‘언니가 쏜다!’에서 스무살 시절을 공유하는 손담비·소이현·안영미·곽정은의 모습이 공개됐다. 해당 방송에서 안영미는 “내가 울면 아빠는 ‘뭘 그런 걸로 울어’라며 다독여 주셨다”며 “그 말씀 뒤 다음 해에 돌아가셨는데 이때까지 쓸데없는 사람들에게 눈물을 보인 것 같아 후회된다”고 밝혔다.

이에 손담비는 “우리 아버지는 너무 아프다 돌아가셨다”며 “어머니가 14년 동안 고생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아버지가 항상 곁에 있는 것 같다고 말하며 “보고 싶을 때 당장 볼 수 없어서 아쉽다”고 말했다.

안영미와 손담비는 소이현의 “아버지와 술 한 잔 할 수 있다면 무슨 이야기를 하고 싶나”라는 질문에 말을 하기 전부터 눈물을 보였다.

안영미는 “아빠 일 안해도 돼”라고 말하고 싶다며 일만 하다 돌아가신 아버지를 회상했다. 손담비는 “내게 미안해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하고 싶다”며 “아버지가 심하게 아프시다가 돌아가셨는데 내가 가장이라 아버지 투병 비용을 전담해서”고 이유를 전했다.

그는 “외동딸이라 다 짊어져야 해서 부모님이 많이 미안해 하셨다”며 “내가 번 돈 내 부모님한테 쓰는 건 전혀 아깝지 않다”라고 부모님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유림
김유림 jeseo9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서지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