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우리 미사일 전력, 北 도발 억지에 충분"…北 미사일에 경고(종합)

국방과학연구소 SLBM 등 미사일전력 발사시험 참관 北 탄도미사일 발사 언급…"오늘 발사시험, 北 도발 대응은 아니다" 평화 기조도 유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 전시된 미사일. 2021.5.23/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 전시된 미사일. 2021.5.23/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박혜연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북한이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을 겨냥해 "우리의 미사일 전력은 북한의 도발을 억지하기에 충분하다"면서 군(軍) 통수권자로서 각오를 내보였다. 최근 들어 북한의 무력 도발이 잇따르고 있어 문 대통령이 직접 경고의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국방과학연구소(ADD)에서 개최된 미사일 전력 발사시험에 참관했던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오늘 우리의 미사일 전력 발사시험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한 것은 아니다"라며 '한반도 평화' 기조 또한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ADD의 미사일전력 발사시험을 참관하고 마무리 발언을 하면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이 북한의 도발에 목소리를 직접 낸 것은 이례적이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지난 13일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힌 것과 이날의 탄도미사일 두 발 발사를 두고 "발사체의 종류와 제원, 또 북한의 박사 의도에 대해서는 더 집중적인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우리의 미사일 전력 발사 시험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한 것이 아니라 우리 자체적인 미사일 전력 증강 계획에 따라 예정한 날짜에 이루어진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우리의 미사일 전력 증강이야말로 북한의 도발에 대한 확실한 억지력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15일 오후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최근에도 북한은 지난 11~12일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시험 발사 한 바 있다.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북한이 15일 오후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최근에도 북한은 지난 11~12일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시험 발사 한 바 있다.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오늘 여러 종류의 미사일 전력 발사 시험의 성공을 통해 우리는 언제든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할 수 있는 충분한 억지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앞으로도 북한의 비대칭 전력에 맞서 압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미사일 전력을 지속적으로 증강해 나가는 등 강력한 방위력을 갖추도록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서훈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즉시 보고를 받았다.

그간 문 대통령을 비롯한 청와대는 북한의 영변 핵시설 재가동 징후 및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 등 연이은 도발에도 이를 도발로 규정하지 않고 오히려 '이 때문에 대북(對北) 대화가 필요하다'는 기조를 유지해왔다.

하지만 북한의 무력시위가 이어지고, 순항미사일과 달리 탄도미사일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인 점이 문 대통령의 경고 발언의 배경이 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청와대는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 회의를 개최했다.

문 대통령은 그럼에도 내년 2월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와의 만남을 통한 남북관계 개선을 모색 중이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임기 초부터 추진하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ADD 일정 전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베이징올림픽이 평창올림픽에 이어 북한과의 관계를 개선하는 또 한 번의 전기가 되고 동북아와 세계평화에 기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왕이 부장은 "베이징올림픽이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하고 "적극적인 태도로 정치적 의지만 있으면 하루에도 역사적인 일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8:01 09/24
  • 금 : 74.11상승 0.81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