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영·호주, 첨단 국방기술 공유 합의…호주, 美 핵추진 잠수함 획득"

美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백악관 관리 등 전언 인용해 보도 "중국의 군사·기술 분야에서의 부상 견제하기 위한 움직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1년 3월12일(현지시간) 화상으로 열린 사상 첫 4개국 쿼드(Quad) 정상회의에 참석한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의 모습. © AFP=뉴스1 © News1 조소영 기자
2021년 3월12일(현지시간) 화상으로 열린 사상 첫 4개국 쿼드(Quad) 정상회의에 참석한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의 모습. © AFP=뉴스1 © News1 조소영 기자

(워싱턴·서울=뉴스1) 김현 특파원,원태성 기자 = 미국과 영국, 호주가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첨단 국방기술을 공유하기 위한 새로운 워킹그룹을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15일(현지시간) 백악관 관리 등의 전언을 인용해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오후 이 같은 합의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3국의 워킹 그룹은 각국의 이름을 따 '오커스(AUUKUS)'로 명명됐다.

3국간 합의로 인공지능과 사이버, 수중 시스템, 장거리 공격 능력 등 핵심 기술 분야의 정보와 노하우를 더 쉽게 공유하게 될 것이라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한 인사는 폴리티코에 이 합의에는 핵과 관련된 부분이 있을 것이고, 이는 미국와 영국이 핵 방어 인프라를 유지하는 방법에 대한 지식을 공유하는 것이라는 설명했다.

3국의 합의에는 중국을 명시적으로 언급하는 내용은 없지만, 사실상 중국의 군사 및 기술 분야에서의 부상을 견제하기 위한 서방 동맹국들의 움직임이라는 데에 의미가 있다고 폴리티코는 분석했다.

한 국방 및 외교정책 전문가는 폴리티코에 "바이든 행정부가 고도로 발전된 국방 기술 지원의 제공을 통해 호주와 같은 가까운 동맹국들에게 힘을 실어주려는 의지가 놀랍고 매우 반가운 신호"라며 "인도·태평 지역 방어의 우선순위에 대해 동맹국들과 함께 집단적으로 대응하는 새롭고 보다 전략적인 접근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호주의 한 일간지는 호주 정부가 프랑스와의 900억달러(105조1200억원) 규모의 잠수함 계약을 포기하고, 이제 미국이 건조한 핵추진 잠수함을 획득할 것이라고 보도했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폴리티코는 "새로운 종류의 핵추진 잠수함은 미국과 태평양에 있는 동맹국들에게 중국의 군사력 확장을 억제하기 위한 강력한 새로운 수단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