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이재 옹호, 유튜버 인지웅 "촬영하다 방 잡는 경우 비일비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댄스 트레이너 겸 유튜버 인지웅이 배우 허이재의 폭로 발언을 옹호하며 자신의 경험담을 공개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댄스 트레이너 겸 유튜버 인지웅이 배우 허이재의 폭로 발언을 옹호하며 자신의 경험담을 공개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배우 허이재가 유부남 배우로부터 성관계를 요구받은 적이 있다고 폭로한 가운데, 그의 주장을 옹호하는 유튜버가 등장했다. 댄스 트레이너 겸 유튜버 인지웅은 지난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허이재 말이 사실인 이유, 나도 많이 봤으니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시선을 사로잡았다.

해당 영상에서 인지웅은 "춤 하나로만 먹고 살 수 있으면 참 좋은데 어릴 땐 더 높이 올라가고 싶었다. 그래서 연예계와 협회 관련자들과 자주 어울렸다. 그때 그 판의 실체를 봤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촬영 중 점심시간이나 쉬는 시간에 자꾸 없어지는 배우들이 있다. 둘이서 방 잡고 놀다 오는 거다. 가정 있는 사람들이 더 심하다"라고 폭로했다. 인지웅은 이를 믿지 못하는 이들에게 "정말 말도 안되는 것 같지만 이런일은 비일비재하다"고 강조하며 "젊은 배우는 이런 일 없다"며 그만큼 오랜 시간동안 소리없이 이어져온 연예계 악행을 뿌리 뽑아야한다는 의견을 제기했다. 

인지웅은 "회식 때는 더 X판이다. 연예계에 오래 몸 담은 사람들이 고인 물이 됐다"면서, "한 연예계 협회 사람들과 정치인이 참석한 회식 자리에 갔다. 협회장한테 계속 술을 따라주는 여자가 있었는데, 정작 술은 안 마셨다. 알고보니 투병 중이었다. 그런데 정치인이 계속 술을 권하더니 거부당하자 자기를 무시한다며 상을 뒤엎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연예인들이 다 그런 건 아니다"라며 "연세가 70 넘으신 한 배우는 항상 촬영장에 1시간 30분 일찍 나와 몸 풀고 스태프들과 대화하셨다. 왜 그러시는지 여쭤보니 '집에 있다가 나와서 바로 집중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니야. 모두랑 어울려야 좋은 연기가 나와'라고 하더라"라고 조심스럽게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인지웅은 허이재에 대해 "일단 동국대 연극영화과에 입학했던 것 자체가 대단하다. 공부로 연고대 간 거다. 평생 한 번뿐이라는 신인상까지 받았던 배우가 몹쓸 경우를 당하고 이 바닥에 학을 떼고 떠났다니 참 안타깝다"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3007.33하락 5.818:03 10/21
  • 코스닥 : 993.70하락 7.9218:03 10/21
  • 원달러 : 1177.20상승 318:03 10/21
  • 두바이유 : 85.82상승 0.7418:03 10/21
  • 금 : 82.56하락 0.4718:03 10/21
  • [머니S포토] 올해 국감만 3번 출석한 김범수 카카오 의장
  • [머니S포토] ·'北 도발·軍  인권'등 2021 국방부·병무청·방사청 종합감사
  • [머니S포토] 2021국감 정재훈 "연말에 조단위 원전 해외수주 계약 있을 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법무부·대법원 등 2021년도 종합감사
  • [머니S포토] 올해 국감만 3번 출석한 김범수 카카오 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