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살해한 30대男, 훔친 연인 카드로 조건만남까지… 항소심서 22년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일 법원에 따르면 헤어지자는 여자친구를 살해한 후 카드나 통장 등을 갈취한 남성이 항소심에서 징역 22년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17일 법원에 따르면 헤어지자는 여자친구를 살해한 후 카드나 통장 등을 갈취한 남성이 항소심에서 징역 22년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를 살해한 후 카드나 통장 등을 갈취해 조건만남 비용에 사용한 혐의 등을 받는 3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 징역 22년을 선고 받았다.

지난 17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3부(부장판사 박연욱)는 강도살인·절도·사기·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강모씨(38)의 항소심에서 징역 2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연인 관계인 피해자를 살해하고 휴대전화와 예금(피해자의 현금, 통장 등)을 빼앗아 채무 변제나 조건만남 비용으로 사용했다”며 “자신의 범행을 자살로 위장하는 등 은폐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강씨가 금원 탈취를 목적으로 피해자를 죽였다는 강도살인 혐의는 인정하지 않았다.

강씨는 여성 A씨(37)와 2년 넘게 만난 연인으로 알려졌다. 사귀는 동안 강씨는 A씨에게 “사업으로 인해 수억원의 사기 피해를 당했다”고 속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11월27일 대화 도중 강씨가 거짓말을 했음을 알게된 A씨는 이별을 요구했고 이에 화가 난 강씨는 A씨를 살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강씨는 A씨 살해 후 18일간 사체를 방치했다. 이어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처럼 위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실종신고를 받은 경찰에게 자신이 A씨인 것처럼 위장해 허위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등 범행을 은폐하려 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강씨는 A씨를 살해한 후 피해자의 휴대전화, 현금, 카드 등을 가로채고 계좌에서 39회에 걸쳐 3684만원을 인출해 개인 채무 변제 등에 사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범행 다음 날 딸에게 줄 40만원 상당의 장난감을 A씨 체크카드로 구매했고 일주일 뒤에는 2회 걸쳐 320만원을 인출해 조건만남 여성에게 지급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1심은 강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하지만 회사에 다니며 저지른 수천만원대 횡령 혐의가 추가되면서 2심에서 형량이 늘었다.
 

서지은
서지은 jeseo9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서지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13하락 15.9118:03 10/20
  • 코스닥 : 1001.62하락 3.7318:03 10/20
  • 원달러 : 1174.20하락 4.518:03 10/20
  • 두바이유 : 85.08상승 0.7518:03 10/20
  • 금 : 83.03하락 0.8618:03 10/20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 [머니S포토] '2021국감' 이재명 "천공스님처럼 부동산경기 예측하면 좋았을텐데"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