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조국 일가 수사는 과잉수사"… 생각 바꿀 여지는 남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대선주자 홍준표 의원이 과거 검찰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는  '과잉 수사'라며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 홍준표 의원이 과거 검찰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는 '과잉 수사'라며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시절 진행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는 '과잉 수사'라는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홍 의원은 지난 16일 밤 페이스북을 통해 "정권을 안정시키는 것도 검찰총장의 책무라고 하면서 조국 수사는 문 정권 안정을 위해서 한 것이라고 윤석열 후보가 자기 지인에게 고백했고 그게 책으로도 출간된 것도 있는 것으로 기억한다"고 적었다. 이어 "여권 내 권력투쟁의 산물"이라며 "그런 사건을 두고 우리 측이 흥분하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 저의 오래된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국 전 가족 수사가 가혹하지 않았다고 국민들이 지금도 생각한다면 제 생각을 바꿀 수밖에 없다"고 했다. 하지만 홍 의원은 "그러나 그 전 가족 몰살 사건은 제 수사 철학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였다"며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이날 TV조선 주관으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1차 방송토론회에서 홍 의원은 조 전 장관 수사를 두고 다른 후보들과 설전을 벌였다.

하태경 의원은 "홍 후보가 요즘 조국 교수와 썸타고 계신다. SNS도 서로 공유하는데 조국 수사가 잘못됐나"라고 질문했고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조국 가족 수사에 대해서는 도륙을 했다고 말씀하셨는데 정경심 교수가 2심에서 유죄 실형판결까지 나왔는데 과연 도륙이라고 생각하나"라고 질문했다.

이에 대해 홍 의원은 "잘못된 것이 아니라 과잉수사를 한 것"이라고 전제하며 "전 가족을 도륙하는 수사는 없다"고 답했다. 이어 "저는 우리 편이라도 잘못된 건 지적하고 다른 편이라도 잘한 건 칭찬한다"며 "잘못된 것은 피아를 가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지난 7월에도 SNS를 통해 "가족 공동체의 범죄도 대표자만 구속하는 것이 옳지 가족 전체를 도륙하는 것은 잔인한 수사"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 홍준표 의원이 지난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에 대해 "전 가족 몰살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사진=홍준표 페이스북
국민의힘 대선주자 홍준표 의원이 지난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에 대해 "전 가족 몰살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사진=홍준표 페이스북

 

  • 0%
  • 0%
  • 코스피 : 3015.06상승 26.4218:01 10/15
  • 코스닥 : 990.54상승 7.1118:01 10/15
  • 원달러 : 1182.40하락 4.418:01 10/15
  • 두바이유 : 84.00상승 0.8218:01 10/15
  • 금 : 82.28상승 0.8518:01 10/15
  • [머니S포토] 2021국감 국토위, 공항공사 낙하산 인사…'공항이어서 낙하산 많나'
  • [머니S포토] 국회 농해수위, 선서하는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 [머니S포토] 건보공단·심평원 등 국감 주재하는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 [머니S포토] '근로복지공단·안전보건공단'등 2021 환노위 국감
  • [머니S포토] 2021국감 국토위, 공항공사 낙하산 인사…'공항이어서 낙하산 많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