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 사주 의혹' 관련 정보 유출 안 했다" 대검, 윤석열 측 반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 전 총장 측에서 대검찰청이 고발장을 유출했다고 주장하자 대검이 이를 부인했다. 사진은 지난 10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는 윤 전 총장 모습.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 전 총장 측에서 대검찰청이 고발장을 유출했다고 주장하자 대검이 이를 부인했다. 사진은 지난 10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는 윤 전 총장 모습. /사진=국회사진취재단
고발 사주 의혹 관련 고발장을 검찰이 유출했다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주장에 대해 대검찰청이 즉각 부인했다.

대검 감찰부는 17일 입장문을 내고 “특정 언론에 대한 고발장 유출 의혹과 관련해 대검 감찰부는 고발장을 유출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측은 전날 “한겨레신문은 고발장 이미지 파일을 지난 5일 입수했다고 밝혔는데 당시 고발장 파일을 보유하고 있던 주체는 제보자 조성은씨와 대검 감찰부”라며 “조씨가 제공한 적이 없다고 하니 감찰부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당시 한겨레신문이 고발장 파일을 보도한 시점은 조씨가 대검 감찰부에 자신의 휴대전화와 고발장 등 자료를 제출한 이후였다. 대검 감찰부는 지난 2일 뉴스버스의 고발사주 의혹 보도 이후 즉시 진상조사에 착수했고 조씨는 지난 4일 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뉴스버스 외에 다른 언론에는 자료를 제공하지 않았으며 대검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차(공수처) 등 수사기관에만 제출했다는 입장이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13하락 15.9115:30 10/20
  • 코스닥 : 1001.62하락 3.7315:30 10/20
  • 원달러 : 1174.20하락 4.515:30 10/20
  • 두바이유 : 85.08상승 0.7515:30 10/20
  • 금 : 83.03하락 0.8615:30 10/20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 [머니S포토] '2021국감' 이재명 "천공스님처럼 부동산경기 예측하면 좋았을텐데"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돈받은자=범인'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