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측 "화천대유 배당금 문제없다… 적절한 계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화천대유 배당금은 적절하게 계약돼 문제가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 사진은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연 이 지사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화천대유 배당금은 적절하게 계약돼 문제가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 사진은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연 이 지사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캠프 수석대변인 박찬대 의원(더불어민주당·인천 연수갑)이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화천대유 배당금은) 상황에 따라서 적절하게 그 당시에 계약된 것”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17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수익률 부분은 단순하게 자본금 얼마를 댔더니 얼마가 발생했다는 식으로 볼 일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화천대유는 경기 성남시 대장동 공영 개발 사업 당시 특수목적법인(SPC)인 ‘성남의뜰’ 납입 자본금 가운데 약 7%(보통주)를 SK증권과 나눠가졌다. 보통주는 우선 주주를 배당한 뒤 남은 금액을 배당받는다. 당시 부동산 가격이 오르면서 화천대유와 SK증권이 약 4000억원(화천대유 577억원)을 받았다.

이를 두고 야권에서는 “상식적이지 않다”며 국정조사와 특검을 주장하고 있다.

이에 박 의원은 “2007년과 2008년 금융위기가 오고 난 후 2015년까지 부동산을 통해 돈을 번다는 것은 상당히 어려웠고 그 때문에 우선주가 대부분이다”라며 “불확실한 부동산 개발 이익을 동등하게 가져가기보다는 우선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안정적 자금을 가져가고자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보통주 자본은 화천대유와 SK증권으로 분류돼 있는 민간투자자들이 7%밖에 못 가지고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성남의뜰’ 지배권과 의사결정권은 도시개발공사와 민간 금융기관이 갖고 나머지 잔여이익에 대해서만 불확실성을 가지고 민간 사업자들이 들어가는 구조였다”며 화천대유의 배당금이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3013.13하락 15.9118:03 10/20
  • 코스닥 : 1001.62하락 3.7318:03 10/20
  • 원달러 : 1174.20하락 4.518:03 10/20
  • 두바이유 : 85.08상승 0.7518:03 10/20
  • 금 : 83.03하락 0.8618:03 10/20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 [머니S포토] '2021국감' 이재명 "천공스님처럼 부동산경기 예측하면 좋았을텐데"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