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전략·투자 조직 만든다… CEO 직속 ‘그룹 트랜스포메이션 부문’ 신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T가 CEO 직속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을 신설하고 윤경림 전 현대차 부사장(사진)을 부문장으로 영입했다. /사진제공=KT
KT가 CEO 직속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을 신설하고 윤경림 전 현대차 부사장(사진)을 부문장으로 영입했다. /사진제공=KT
KT는 그룹 차원의 미래 성장기반을 강화하고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해 ‘그룹 트랜스포메이션(Transformation) 부문’을 신설했다고 17일 밝혔다.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장(사장)에는 윤경림 전 현대자동차 부사장을 선임했다.

KT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은 CEO(최고경영자) 직속으로 편재되며 ▲그룹 경영과 사업전략 ▲국내외 전략투자 ▲외부 제휴·협력 등 기능을 통합해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그룹 성장을 이끄는 역할을 맡게 된다.

KT는 신설부문을 중심으로 각 그룹사 신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동시에 그룹 내 시너지 창출을 위해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을 추진한다. 신설부문은 주요 그룹사 IPO(기업공개) 추진과 투자 유치, 전략적 M&A(인수합병) 및 국내외 혁신 기업과의 제휴·협력 등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한 전략 수립과 실행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KT는 KT스튜디오지니 설립 및 시즌(seezn) 분사 등 미디어 콘텐츠 경쟁력 강화, KTH와 엠하우스 합병 법인 ‘KT알파’ 출범을 통한 디지털 커머스 시장 공략 등 그룹사 재편으로 전략 사업의 경쟁력 제고를 추진해왔다. 앞으로도 미래성장 사업 분야에서 이 같은 공격적인 그룹 경영 행보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디지코(디지털 플랫폼 기업) 전환 가속화를 위해 전략적 M&A 및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 등 혁신 기업과의 제휴·협력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KT는 지난해 디지코 변신을 선언한 이후 현대로보틱스, 현대HCN, 웹케시그룹, 엡실론 등 1조원이 넘는 투자를 추진해왔고 지니뮤직의 ‘밀리의서재’ 인수 등 그룹 차원의 M&A도 성사시켰다.

신설부문의 수장을 맡은 윤경림 사장은 그동안 KT에서 미디어본부장·미래융합사업추진실장·글로벌사업부문장 등을 역임하며 KT의 미래성장을 이끈 경험이 있다. 통신뿐 아니라 모빌리티·미디어 등 전문성을 바탕으로 다양한 그룹사 성장을 견인할 전략을 수립하고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줄 적임자로 판단해 영업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KT는 “신설된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이 각 그룹사의 잠재력 극대화로 괄목할 성장을 견인하고 디지코로 변모한 KT 그룹의 기업가치를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그룹사 성과 창출과 투자, 수익의 선순환을 통해 주주가치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9.55하락 15.9418:03 10/28
  • 코스닥 : 1000.13하락 8.8218:03 10/28
  • 원달러 : 1169.70하락 0.318:03 10/28
  • 두바이유 : 83.87하락 1.7818:03 10/28
  • 금 : 83.46하락 0.4818:03 10/28
  • [머니S포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국제콘퍼런스 개최
  • [머니S포토] 2021년도 국가정보원 국정감사
  • [머니S포토] 이재명 '협동 로봇 체험'
  • [머니S포토] 윤석열 "저를 정권교체·정치혁신 도구로 써달라"
  • [머니S포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국제콘퍼런스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