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키퍼가 결승골 주인공?… 유로파리그 '황당 자책골' [영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일(한국시각) 에콰도르 매체 스투디오 풋볼은 이날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경기에서 나온 자책골을 상황을 보도했다. /영상=후안 파블로 바르스키(아르헨티나) 기자 트위터
17일(한국시각) 에콰도르 매체 스투디오 풋볼은 이날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경기에서 나온 자책골을 상황을 보도했다. /영상=후안 파블로 바르스키(아르헨티나) 기자 트위터
라치오 골키퍼가 유럽클럽대항전 결승골을 터뜨렸다. 하지만 의도한 방향이 아니었다.

에콰도르 매체 스투디오 풋볼은 17일(한국시각) 보도를 통해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경기에서 일어난 황당 사건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갈라타사라이는 이날 터키 튀르크 아레나에서 펼쳐진 라치오와의 유로파리그 조별라운드 홈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다만 결승골의 주인공은 갈라타사라이 선수가 아닌 라치오 골키퍼였다. 

후반 21분 갈라타사라이 미드필더 바실리에 모루찬이 크로스를 시도했고 이를 라치오 수비수가 걷어냈다. 하지만 토마스 스트라코샤 골키퍼는 이를 잡는 과정에서 공을 놓쳤고 이 공은 골문 안으로 향했다.

이날 에콰도르 스투디오 풋볼은 "스트라코샤 골키퍼가 공을 컨트롤 못해 유일한 득점자가 됐다"며 갈라타사라이의 승리 소식을 전했다. 이날 자책골로 라치오는 조별라운드 첫 경기를 패배로 시작하며 4위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 twitter facebook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1.72상승 18.4718:01 12/07
  • 코스닥 : 996.64상승 4.7718:01 12/07
  • 원달러 : 1179.50하락 3.518:01 12/07
  • 두바이유 : 73.08상승 3.218:01 12/07
  • 금 : 70.12하락 0.6718:01 12/07
  • [머니S포토] 112상황실 방문한 윤석열 "연말 치안 부탁드린다"
  • [머니S포토] 주택청약 사각지대 간담회서 발언하는 이재명
  • [머니S포토] 정은보 금감원장 취임 이후 첫 여전업계 만남
  • [머니S포토] 대권도전 김동연, 인재영입 1호 소개 및 6호 공약 발표
  • [머니S포토] 112상황실 방문한 윤석열 "연말 치안 부탁드린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