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웃돈' 주고 IT기업 지분 매입한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은행은 국내 ERP(전사적자원관리) 사업자 더존비즈온의 자사주 1.97%(총 723억 규모)를 취득하는 전략적 지분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신한은행 본사./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국내 ERP(전사적자원관리) 사업자 더존비즈온의 자사주 1.97%(총 723억 규모)를 취득하는 전략적 지분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신한은행 본사./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이 전날 주가보다 10% 높은 가격에 IT(정보기술) 기업 더존비즈온 지분에 투자하며 기업 대상 금융 비즈니스 진출 기반을 다졌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최근 국내 ERP(전사적자원관리) 사업자 더존비즈온의 자사주 1.97%를 취득하는 전략적 지분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취득 금액은 전날 종가 기준 10% 할증된 주당 11만6600원으로 총 723억원 규모다.

지난 6월 신한은행과 더존비즈온은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금융·비즈니스 플랫폼 구축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해 왔으며 더존비즈온이 보유한 기업 실시간 회계·상거래 데이터를 기반으로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포함한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개척할 수 있다고 판단, 이번 지분 투자를 결정했다.

이번 지분 결합으로 양 사는 인터넷전문은행 등을 통해 많은 편의를 제공 받던 리테일 금융 시장에 비해 상대적으로 소외된 기업 금융 시장에 단순 서비스 연계가 아닌 BaaS(Banking as a Service, 서비스형 뱅킹) 차원의 기업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새롭게 선보일 금융·비즈니스 플랫폼을 통해 중소기업은 직접 은행을 방문하지 않고 100% 비대면으로 금융업무와 생산·재무·회계 등 비금융 경영 관리 활동을 동시에 할 수 있다.

또한 어음제도 개선 및 상거래 기반 자금 지원 확대라는 정부 정책에 발맞춰 양 사의 금융·비금융 데이터를 연계한 매출채권 팩토링 서비스를 통해 중소기업 대상 중저금리 자금 지원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혁신적인 금융·비즈니스 플랫폼으로 중소기업의 디지털 생태계를 조성하고 강력한 디지털 금융 서비스로 기업 특화 챌린저 뱅크로 거듭나겠다”며 “신한금융그룹의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에 발맞춰 기업고객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조채원
조채원 ccw22@mt.co.kr

머니S 금융팀 조채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23:59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23:59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23:59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23:59 05/20
  • 금 : 1842.10상승 0.923:59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