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속 엔씨, 김택진 대표 직접 나섰다… "과거 성공 방정식 버리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엔씨소프트
/사진제공=엔씨소프트
김택진 엔씨소프트(이하 엔씨) 대표가 최근 회사 안팎에서 나온 비판에 대해 "CEO로서 엔씨의 현재 상황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우리가 가지고 있는 문제에 대해 깊이 성찰하고 진화한 모습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추석을 앞둔 17일 보낸 전사 메일에서 "평소처럼 안부를 묻기가 조심스럽다. 엔씨를 둘러싼 외부 반응이 냉담하다"고 운을 뗀 뒤 이같이 밝혔다.

엔씨는 올초 확률형아이템 논란으로 곤혹을 치렀다. 이어 최근 출시한 신작 '블레이드&소울2'(블소2)도 기존 수익모델을 크게 벗어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엔씨를 향한 이용자들의 실망은 주가에서도 드러났다. 지난 2월8일 장중 104만8000원까지 치솟으면 사상 최고가를 경신한 엔씨의 주가는 17일 기준 58만7000원으로 폭락했다. 

이런 분위기 속에 김 대표는 직접 나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과거의 성공 방정식은 이미 지난 이야기"라며 "그동안 당연히 여겨왔던 방식과 과정에 의문을 품고 냉정히 재점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도전과 변화를 위해서라면 당장은 낯설고 불편해도 바꿀 건 바꾸겠다"며 "고객이 기대하는 모습으로 변화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지난 24년 동안 엔씨는 위기를 위기로 끝내지 않았다. 위기를 극복하며 더 크게 도약했다"며 "이것은 지금도 유효하다. 현재의 엔씨를 성찰해주고 변화할 엔씨를 향해 제언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80상승 0.6710:23 10/21
  • 코스닥 : 996.59하락 5.0310:23 10/21
  • 원달러 : 1175.40상승 1.210:23 10/21
  • 두바이유 : 85.82상승 0.7410:23 10/21
  • 금 : 82.56하락 0.4710:23 10/2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 [머니S포토] '2021국감' 이재명 "천공스님처럼 부동산경기 예측하면 좋았을텐데"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