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이 청년 시절 언급하자 브브걸 민영 '눈물'…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4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청년들과 대담을 진행했다. 해당 대담 영상은 오는 18일 청와대 유튜브로 공개된다. /사진=뉴스1(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4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청년들과 대담을 진행했다. 해당 대담 영상은 오는 18일 청와대 유튜브로 공개된다. /사진=뉴스1(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청년의 날을 맞아 배성재 아나운서 진행으로 윤태진 아나운서, 아이돌그룹 브레이브걸스의 리드보컬 민영, 래퍼 한해 등 청년들과 대담을 나눴다.

지난 14일 문 대통령은 청와대 상춘재에 배 아나운서, 윤 아나운서, 민영, 한해 등 청년들을 초청해 대담을 나눴다. 이 대담은 오는 18일 오후 청와대 유튜브에 공개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대담에서 브레이브걸스의 노래 '롤린'(Rollin')을 언급하고 역주행으로 인기를 얻은 민영에게 축하를 보내며 대화를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청년들이 털어놓은 주거·창업·등록금·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울증 등 고민을 듣고 정부의 청년 지원 정책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이전에는 청년과 악수하고 셀카도 찍으며 소통하곤 했는데 거리 두기로 인해 기회가 많이 없어서 아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자신의 청년 시절 고민과 경험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일자리에 대한 고민이 컸다"며 "구속되고 복학이 안 된 긴 시간 동안 개인으로서 암담함을 느끼고 다른 사람보다 뒤처지는 것 같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를 듣던 브레이브걸스 민영은 무명시절 겪었던 경험담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흘렸다.

문 대통령은 "청년들의 어려움을 청년들이 홀로 감당하지 않도록 정부가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며 "청년의 고민이 대한민국의 현재이며 청년의 도전이 대한민국의 미래라는 사실을 다시 느꼈다"고 말했다.

청년의 날은 매년 9월 셋째 주 토요일로 올해는 9월18일이다. 지난해 8월 시행된 청년기본법에 따라 청년의 권리 보장과 청년 문제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지정된 법정 기념일이다.

작년 제1회 청년의 날에는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청와대 녹지원에 청년들을 초대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6.16하락 1.1723:59 10/22
  • 코스닥 : 995.07상승 1.3723:59 10/22
  • 원달러 : 1177.10하락 0.123:59 10/22
  • 두바이유 : 85.53상승 0.9223:59 10/22
  • 금 : 83.12보합 023:59 10/22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 [머니S포토] '고삐 풀린 기름값'
  • [머니S포토] 일상회복을 위한 2차 공개토론회 개회사 하는 정은경 청장
  • [머니S포토] 대검찰청 항의 방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