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이 지사가 개발업자로 화천대유 선정해서… 내 아들 월급 250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곽상도 의원(국민의힘·대구 중구남구)이 17일 페이스북에서 '화천대유' 논란과 관련해 "입사해서 월급 250만원 겨우 받은 제 아들은 회사 직원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사진은 지난달 17일 곽 의원(왼쪽에서 두번째)이 국회 소통관에서 국회 상임위원회 현안 관련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사진=뉴스1
곽상도 의원(국민의힘·대구 중구남구)이 17일 페이스북에서 '화천대유' 논란과 관련해 "입사해서 월급 250만원 겨우 받은 제 아들은 회사 직원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사진은 지난달 17일 곽 의원(왼쪽에서 두번째)이 국회 소통관에서 국회 상임위원회 현안 관련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사진=뉴스1
곽상도 의원(국민의힘·대구 중구남구)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논란과 관련해 "제 아들은 개발회사에 입사해서 겨우 250만원 월급 받은 회사 직원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곽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에서 "화천대유의 대장동 개발사업은 저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개발사업으로 인한 이익 중 가장 많은 돈 5000억원을 가져가고 이익분배구조를 설계해 준 이 지사야말로 대장동 개발 사업의 명실상부한 주인"이라고 적었다.
이 지사의 대장동 개발 의혹에 연루된 회사에 아들이 재직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곽 의원이 "내 아들은 월급 250만원 받는 직원이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사진=곽상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 지사의 대장동 개발 의혹에 연루된 회사에 아들이 재직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곽 의원이 "내 아들은 월급 250만원 받는 직원이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사진=곽상도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는 "제 아들은 우선 협상 대상자로 지정된 이후인 2015년 6월경부터 근무했고 처음 3년 가까이는 급여로 월 250만원가량 수령했다고 한다"며 "이것도 이 지사가 화천대유를 사업자로 선정해준 덕분에 이렇게라도 근무하는 게 가능했다"고 전했다.

곽 의원은 "저는 공직에 있으면서 화천대유와 관련된 어떤 일도 하지 않았고 관여된 게 없어 저를 끌고 들어가 봐야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딱하다"고 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9.08상승 28.5418:03 10/26
  • 코스닥 : 1011.76상승 17.4518:03 10/26
  • 원달러 : 1167.60하락 0.818:03 10/26
  • 두바이유 : 85.17상승 0.5318:03 10/26
  • 금 : 84.37상승 1.818:03 10/26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박정희 42주기 묘역 참배'
  • [머니S포토] 감사원장 인사청문특위, 인사하는 홍문표·박주민
  • [머니S포토] 2021 국회 운영위 국감, 유영민 靑 비서실장 출석
  • [머니S포토] 고승범 "부동산시장 과열…가계부채 위험 사전 대비해야"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박정희 42주기 묘역 참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