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수해' 위기경보 하향 조정…중대본 2단계 해제(종합)

제주와 서귀포, 태풍 피해…침수·파손 사례 보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14호 태풍 '찬투'가 북상 중인 17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파도가 높게 일고 있다. 2021.9.17/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제14호 태풍 '찬투'가 북상 중인 17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파도가 높게 일고 있다. 2021.9.17/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태풍특보가 모두 해제되면서 풍수해 위기경보 수준이 하향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7일 "전국에 태풍특보가 모두 해제됨에 따라 오후 8시부로 풍수해 위기경보 수준을 '경계'에서 '관심'으로 하향 조정하고 비상근무 2단계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앞서 중대본은 전날(16일) 오전 제14호 태풍 '찬투' 북상으로 위기경보 수준을 경계로 상향하고 비상근무 2단계를 가동한 바 있다.

태풍 영향으로 제주와 서귀포에는 침수와 파손 등 피해 사례가 발생했다.

중대본이 이날 오후 6시 기준으로 파악한 바에 따르면, 태풍으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침수와 파손 등 공공시설 피해가 24건 발생했다.

피해 사례는 모두 태풍에 근접한 제주에 집중됐다.

도로와 마을에 침수 11건이 발생해 배수작업이 진행됐으며, 가로수와 가로등이 쓰러지는 등 파손 사례가 13건 일어나 조치가 이뤄졌다.

사유시설 중에서도 건물 외벽이 파손되는 등 총 피해 사례 7건이 보고됐다.

또 농작물 3064㏊가 침수됐다.

항공기도 제주 13편, 김포 4편, 대구 2편, 청주 2편, 김해 1편, 포항 1편 등 총 24편이 결항했다.

여객선도 포항과 울릉, 녹동과 거문, 제주와 우수영을 오가는 39개 항로 59척이 통제를 받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991.72상승 18.4718:01 12/07
  • 코스닥 : 996.64상승 4.7718:01 12/07
  • 원달러 : 1179.50하락 3.518:01 12/07
  • 두바이유 : 73.08상승 3.218:01 12/07
  • 금 : 70.12하락 0.6718:01 12/07
  • [머니S포토] 112상황실 방문한 윤석열 "연말 치안 부탁드린다"
  • [머니S포토] 주택청약 사각지대 간담회서 발언하는 이재명
  • [머니S포토] 정은보 금감원장 취임 이후 첫 여전업계 만남
  • [머니S포토] 대권도전 김동연, 인재영입 1호 소개 및 6호 공약 발표
  • [머니S포토] 112상황실 방문한 윤석열 "연말 치안 부탁드린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