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스케' 문세윤, '은근히 낯가려요' 깜찍 퍼포먼스→'밤편지' 완벽 라이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라비가 신인 가수 '부끄뚱' 문세윤과 함께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해 특급 케미스트리를 선보였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유스케')'에서 문세윤은 라비와 함께 데뷔곡 '은근히 낯가려요' 무대를 선보였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처음 출연한 문세윤은 "굉장히 떨린다. 유희열 선배님은 멀리서 봐도 굉장히 마르셨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유희열은 "부끄뚱 너무 좋다. 가까이에서 이야기하는 느낌이다"라고 능청스럽게 대답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날 문세윤은 아이유의 '밤편지'를 홀로 부르며 신인답지 않은 탄탄한 라이브와 짙은 호소력으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MC 유희열은 "이 정도의 가창력을 가지고 있을 줄 몰랐다. 너무 잘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진 토크에서 유희열이 '밤편지'를 선곡한 이유를 묻자 문세윤은 "노래를 너무 좋아한다. 특히 '유스케'에서 양희은 선배님이 부르신 '밤편지'를 많이 좋아한다"고 밝혔다.

문세윤에게 곡을 선물하게 된 계기에 대해 라비는 "곡을 달라고 자주 말했다. 형의 버킷리스트라는 말을 듣고 버킷리스트를 이룰 수 있게 도와주며 나한테도 뜻깊을 거 같아 선물하게 됐다. 가사도 형의 이야기다"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특히 부끄뚱의 스타일링에 대해 라비는 "부끄러움을 표현하는 색깔이 분홍색이 제일 가깝다고 생각했다. 나랑 댄서들은 부끄뚱의 내면을 표현하기 위해 눈을 가렸다"고 섬세한 스타일링에 대해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그뿐만 아니라 라비와 문세윤은 포인트 안무인 '낯가리는 춤' 시범을 보이기도 했다.

'유스케'가 마지막 무대인 '부끄뚱' 문세윤은 "많이 아쉽다. 가발과 의상은 그대로 창고에 넣어놓겠다"고 아쉬운 작별 인사를 전했다. 앞으로 할 일이 많을 거 같다는 유희열의 말에 라비는 "제 앨범이 계속 밀리고 있다"고 말하자 문세윤은 "본인 앨범이 조금 밀리더라도 우리 것 먼저 했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며 웃음을 안겼다.

끝으로 라비와 문세윤은 '은근히 낯가려요' 마지막 무대를 선보이며 '부끄뚱'의 공식적인 활동을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20.54상승 14.3818:02 10/25
  • 코스닥 : 994.31하락 0.7618:02 10/25
  • 원달러 : 1168.40하락 8.718:02 10/25
  • 두바이유 : 85.53상승 0.9218:02 10/25
  • 금 : 82.57하락 0.5518:02 10/25
  • [머니S포토] 이재명 '경기도의회 의원들과 함께'
  • [머니S포토] 대권 잠룡 김동연, 독도의날 맞아 '반크'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野 잠룡 홍준표, 경제 대개혁 공약 발표
  • [머니S포토] 카카오페이 청약 첫날, 오전 경쟁률 3.68대 1…'증거금 7030억'
  • [머니S포토] 이재명 '경기도의회 의원들과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