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노비들 웃음 대잔치→유재석 안테나 이적 핫이슈(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놀면 뭐하니?' 노비대잔치가 막을 내리고 오징어게임의 막이 올랐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노비대잔치와 두 번째 이야기와 오징어게임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노비대잔치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이미주가 함께 했다. 사자성어 맞히기에서 이미주와 하하는 백치미를 뽐내며 오답 퍼레이드를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멤버들은 유재석 몰아가기에 나섰고, 정준하는 계속해서 유재석에게 폭탄을 넘겼으나 결국 져 보는 이들을 폭소하게 했다. 멤버들은 유재석도 문제를 맞히는 입장이 되면 같을 것이라고 우겼다. 이에 노비들과 유재석이 4대1로 붙어보자고 했고, 열띤 경쟁을 이어갔지만 마지막엔 유재석이 승리했다.

이어 노비들은 떡볶이 만들기에 나섰다. 그 전에 미션이 있었다. 바로 한자로 적힌 식재료 이름을 보고 재료를 선택하는 것. 한자를 알지 못하면 떡볶이 재료를 제대로 고르기 어렵기에 노비들은 난감해졌다. 신봉선은 떡을 골랐다고 자신했으나 미역, 감자 등 요리와 상관 없는 재료를 골랐고 정준하도 마찬가지였다. 반면 유재석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한자를 차분히 읽으며 재료를 추론해 어묵, 떡 등 떡볶이에 알맞은 식재료를 골라냈다. 미주는 느낌으로 재료를 선택했다. 하하는 한자는 잘 읽었으나 재료는 알아내지 못해 웃음을 줬다.

하지만 양념을 획득하지 못하자 제작진은 이를 두고 복불복을 제안했다. 노비들은 각목 부러뜨리기 복불복에 나섰고, 이들은 전설의 각목을 깨지 못했다. 하지만 제작진이 깨자 노비들은 당황스러워했다. 이어진 우산 복불복에서 노비들은 이에 상관 없이 서로 물을 투척하며 폭소를 유발했다. 복불복이 끝나고 멤버들은 떡볶이를 만들어 먹었다.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며칠이 지난 뒤 다시 만난 멤버들은 함께 아침을 먹었다. 이때 정준하는 유재석의 안테나 이적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며 이를 궁금해했다. 유재석은 "희열이형이랑은 연락도 자주하고 사무실도 놀러 가고 그랬다"라며 자연스럽게 옮기게 됐다고 전했다. 이후에도 정준하가 계속 묻자 유재석은 누가 시킨 것이냐고 역정을 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하하는 김태호 PD를 영입하고 싶다고 했다. 이에 김 PD는 "사실 명수형한테도 전화가 와서 '같이 해보자. 메뚜기 밟아보자'라는 말을 들었다"라고 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후 오징어게임을 위한 워밍업이 시작됐다. 상대팀은 럭비 국가대표팀임이 예고돼 기대를 모았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유재석이 릴레이와 확장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유(YOO)니버스'(유재석 부캐들이 공존하는 공간)를 구축하는 과정을 담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6시3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26.72하락 22.3612:13 10/27
  • 코스닥 : 1008.28하락 3.4812:13 10/27
  • 원달러 : 1168.10상승 0.512:13 10/27
  • 두바이유 : 85.65상승 0.4812:13 10/27
  • 금 : 83.94하락 0.4312:13 10/27
  • [머니S포토] 잠룡 이재명, 중앙선관위 예비후보 등록 후 첫 민심탐방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 노태우 빈소 조문
  • [머니S포토] 조문 시작된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
  • [머니S포토] 2021년도 국가인권위 국감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잠룡 이재명, 중앙선관위 예비후보 등록 후 첫 민심탐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