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홍준표, 조국 과잉수사 말 바꾸는 건 비겁해"

"진실은 입장 따라 바뀔 수 없어…리더 될 자격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2021.9.17/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2021.9.17/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는 18일 "조국 수사가 과잉 수사라고 지적한 홍준표 국민의힘 후보는 옳았다. 그러나 자기 진영에서 타박한다고 금세 말을 바꾸겠다는 홍준표 후보는 비겁하다"고 말했다.

추 후보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진영이 진실을 누르는 사회는 올바르지 않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어 "진실하면 말을 바꿀 필요가 없다. 진실은 입장에 따라 바뀔 수가 없다"며 "말을 바꾸고 형세를 쫓아 굴복하면 리더가 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지난 16일 열린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 첫 토론회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두고 '과잉 수사'라고 발언했다가 논란이 일자 "국민이 아니라고 하면 제 생각을 바꾸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06.16하락 1.1715:32 10/22
  • 코스닥 : 995.07상승 1.3715:32 10/22
  • 원달러 : 1177.10하락 0.115:32 10/22
  • 두바이유 : 84.61하락 1.2115:32 10/22
  • 금 : 83.12상승 0.5615:32 10/22
  • [머니S포토] 일상회복을 위한 2차 공개토론회 개회사 하는 정은경 청장
  • [머니S포토] 대검찰청 항의 방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올해 국감만 3번 출석한 김범수 카카오 의장
  • [머니S포토] ·'北 도발·軍  인권'등 2021 국방부·병무청·방사청 종합감사
  • [머니S포토] 일상회복을 위한 2차 공개토론회 개회사 하는 정은경 청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