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외무 "오커스, 인도·태평양 안보에 대한 약속 보여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리즈 트러스 영국 외무장관 © 로이터=뉴스1
리즈 트러스 영국 외무장관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영국 외무장관은 19일(현지시간) 호주와 잠수함 계약 파기로 격앙된 프랑스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리즈 트러스 영국 신임 장관은 텔레그래프 기고문에서 미국, 호주와 맺은 안보 파트너십 '오커스'(AUKUS)에 대해 "인도·태평양 안보와 안정에 대한 우리의 약속과 유럽연합(EU) 탈퇴에 따른 글로벌 브리튼 건설에 대한 우리의 야망을 보여준 것"이라고 했다.

트러스 장관은 "우리의 새로운 안보협정은 우리를 집(본토)에서 더욱 안전하게 만들 뿐 아니라 수백 개의 새롭고 숙련된 일자리를 창출 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오커스에 대해 "영국을 경제, 외교, 안보 협력 네트워크의 중심에 위치시킨다"며 "우리는 우리의 가치를 옹호하며 우리나라를 더 안전하고 경쟁력 있게 만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프랑스는 호주와 미국이 호주와 프랑스 잠수함 구매 계약 파기에 대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영국은 이번 협상에서 쓸모가 없다며 동맹국 사이에 심각한 위기가 진행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은 "우리는 상황을 재평가하기 위해 호주와 미국 주재 대사를 불러들였다"며 "하지만 영국은 그럴 필요가 없다. 우리는 그들의 끊임 없는 기회주의를 알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3.13하락 15.9118:03 10/20
  • 코스닥 : 1001.62하락 3.7318:03 10/20
  • 원달러 : 1174.20하락 4.518:03 10/20
  • 두바이유 : 85.08상승 0.7518:03 10/20
  • 금 : 83.03하락 0.8618:03 10/20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 [머니S포토] '2021국감' 이재명 "천공스님처럼 부동산경기 예측하면 좋았을텐데"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