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폭행' 장제원 아들 노엘, 잇단 사고·물의에 '퇴출 요구'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21)이 무면허 사고를 내고 경찰을 폭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 사진=뉴스1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21)이 무면허 사고를 내고 경찰을 폭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 사진=뉴스1
장제원 의원(국민의힘·부산 사상)의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21)이 잇단 사회적 물의로 구설에 오르면서 힙합계에서 퇴출 시켜달라는 요구까지 등장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일부 힙합팬들은 장씨의 퇴출을 촉구하는 성명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문에서 "노엘이 힙합의 숭고한 정신을 더럽히는 것을 용납할 수 없기에 스스로 힙합계에서 퇴출하기 바란다"며 "향후 수사·사법 기관은 법과 원칙에 따라 노엘을 일벌백계해 주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는 장씨가 지난 18일 무면허 사고를 낸 뒤 출동한 경찰관을 상대로 음주측정을 거부하며 폭행까지 했다는 보도 직후 나온 성명문이다.

장씨는 지난 18일 오후 10시30분쯤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서 차량을 몰다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낸 뒤 출동한 경찰과 실랑이를 벌였다.

SBS가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에는 운전석에 앉으려던 장씨를 경찰관이 말리자 장씨가 경찰관의 팔과 가슴팍 등을 밀쳐내는 모습이 담겼다. 이 과정에서 장씨가 살짝 비틀거리는 모습도 찍혔다.

목격자는 “(장씨가)소리를 지르고 경찰을 밀치고 앉았다가 다시 끌려나와 머리로 (경찰을)들이받았다”며 “취해보였다”고 SBS에 증언했다.

장씨가 물의를 빚은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9년 9월 서울 마포구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차를 몰다가 교통사고를 내고 운전자를 바꿔치기했다가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지난 2월에도 부산에서 행인을 향해 욕설하고 폭행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으나 지난 4월 공소권 없음 처분을 받았다.

재난지원금 대상자들을 비하하는 발언으로 구설을 자초하기도 했다. 그는 최근 자신의 음원을 비판하는 누리꾼에게 "재난지원금 받으면 좋아서 공중제비 도는 XX들이 인터넷에선 XX 센 척을 한다"고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되자 삭제한 바 있다.

한편 노엘은 지난 1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죗값을 달게 받고 성숙한 사회 구성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반성의 뜻을 전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9.08상승 28.5418:03 10/26
  • 코스닥 : 1011.76상승 17.4518:03 10/26
  • 원달러 : 1167.60하락 0.818:03 10/26
  • 두바이유 : 85.17상승 0.5318:03 10/26
  • 금 : 84.37상승 1.818:03 10/26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박정희 42주기 묘역 참배'
  • [머니S포토] 감사원장 인사청문특위, 인사하는 홍문표·박주민
  • [머니S포토] 2021 국회 운영위 국감, 유영민 靑 비서실장 출석
  • [머니S포토] 고승범 "부동산시장 과열…가계부채 위험 사전 대비해야"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박정희 42주기 묘역 참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