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희동 아파트서 냄비 올려놓고 외출했다 화재…주민 53명 대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대문소방서 제공) © 뉴스1
(서대문소방서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상학 기자 = 추석 전날인 20일 오전 9시30분쯤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한 아파트에서 불이나 53명이 대피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서대문소방서는 이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 불은 주택에 거주하던 주민이 인덕션 위에 냄비를 올려둔 채 외출했다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소방당국은 인원 76명과 장비 20대를 투입해 1시간여 만에 불을 모두 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3.13하락 15.9115:30 10/20
  • 코스닥 : 1001.62하락 3.7315:30 10/20
  • 원달러 : 1174.20하락 4.515:30 10/20
  • 두바이유 : 85.08상승 0.7515:30 10/20
  • 금 : 83.03하락 0.8615:30 10/20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 [머니S포토] '2021국감' 이재명 "천공스님처럼 부동산경기 예측하면 좋았을텐데"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돈받은자=범인'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