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1월부터 외국인 관광객에 백신·음성 확인 의무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로이터=뉴스1 © News1 김현 특파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로이터=뉴스1 © News1 김현 특파원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11월 초부터 미국에 입국하는 거의 모든 항공 여행 외국인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백신 접종을 완전히 마친 외국인 방문객들에 대해선 제한을 완화할 방침이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은 모든 외국 관광객들은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받아야 하며, 미국행 항공사를 탑승하기 전에 예방접종 증명서를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비행 72시간 전에 코로나19 음성 확인 검사를 거쳐야 한다고 밝혔다.

자이언츠 조정관은 격리는 없을 것이지만, 접촉 추적이 강화되고 비행 중에 마스크를 계속 착용해야 한다.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채 외국을 여행한 미국인들은 귀국 하루 전에 코로나 음성 검사를 거쳐야 하며, 도착한 후 다시 검사를 받아야 한다.

자이언츠 조정관은 이번 지침이 "국내에서 미국인들을 보호하고, 국제 항공 여행 시스템의 안전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새로운 백신 정책은 다른 나라들의 백신 접종률이 높아졌기 때문에 가능하다고 자이언츠 조정관은 설명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다만, 어떤 백신을 허용할지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결정하도록 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외신들은 "이번 발표는 변화를 추진해 온 여행업계와 유럽 정부들에게 큰 승리를 의미한다"고 평가했다.

그간 바이든 행정부는 다른 나라들이 백신 접종을 마친 미국인들에 대해 입국을 허용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외국인들의 비필수적인 입국이나 해외여행에 대해선 엄격한 제한을 유지해 왔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해 초 중국에 대한 여행 금지령을 내렸고, 이후 이란과 영국, 남아프리카 공화국 등 29개 지역으로 확대했다. 바이든 대통령도 취임 후 이를 그대로 유지했고, 인도에서 코로나19 감염이 급증하자 인도도 제한 금지 대상에 포함했다.

자이언즈 조정관은 이번 새로운 지침 발표에도 불구하고 캐나다와의 육지 국경은 여전히 닫혀 있다고 밝혔다.

캐런 피어스 주미 영국 대사는 성명에서 이 발표가 "대서양 양쪽의 가족과 기업들에게 좋은 소식"이라고 말했고,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완전히 백신 접종을 마친 영국 국민들이 미국을 방문할 수 있게 돼 기쁘다"라고 밝혔다.

일각에선 이번 외국인 관광객 입국 제한 완화 조처가 최근 바이든 행정부와 유럽간 일부 갈등을 치유하기 위한 첫 조치라는 평가가 나온다.

유럽은 미국이 지난달 말 아프가니스탄 철군을 강행하는 과정에서 불만이 쌓였다. 또 최근 미국-영국-호주의 새 안보동맹인 '오커스'(AUKUS) 출범 이후 잠수함 계약을 빼앗긴 프랑스가 강력 반발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29.04상승 22.3618:03 10/19
  • 코스닥 : 1005.35상승 11.4918:03 10/19
  • 원달러 : 1178.70하락 8.918:03 10/19
  • 두바이유 : 84.33하락 0.5318:03 10/19
  • 금 : 83.89상승 0.918:03 10/19
  • [머니S포토] '국감' 서욱 장관 "軍 성폭력 2차 피해 방지 지침 마련 추진중"
  • [머니S포토] 2021 교육위 국감 주재하는 조해진 위원장
  • [머니S포토] 2021 농해수위 국감 출석한 언중위·언론재단
  • [머니S포토] 수협중앙회 등 SH계열, 2021년도 농해수위 국정감사
  • [머니S포토] '국감' 서욱 장관 "軍 성폭력 2차 피해 방지 지침 마련 추진중"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