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발 경제위기 우려에 … 비트코인부터 솔라나까지 8% 이상 급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1일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인 헝다그룹(에버그란데) 파산설 우려가 확산되면서 암호화폐(가상화폐)가 일제히 하락세다. /사진=뉴시스
21일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인 헝다그룹(에버그란데) 파산설 우려가 확산되면서 암호화폐(가상화폐)가 일제히 하락세다. /사진=뉴시스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인 헝다그룹(에버그란데) 파산설 우려가 확산되면서 암호화폐(가상화폐)가 일제히 하락세다. 

21일 오전 8시 8분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8.00% 급락한 4만3323.11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이더리움은 9.50% 하락한 2985.80달러에, 카르다노(에이다)는 7.31% 떨어진 2.11달러에 거래 중이다. 솔라나와 도지코인도 각각 9.63%와 9.44% 하락세다. 

헝다그룹발 경제 위기 우려가 고조되면서 글로벌 증시와 국제유가, 암호화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 헝다그룹은 지난해말 기준 총부채가 1조9500억위안(약 350조원)으로 중국 은행 전체 부실채권 총액(2조7000억위안)의 73%에 달한다. 

헝다그룹이 파산할 경우 중국 금융기관의 부실 이슈로 확대돼 경제 전반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앞서 신용평가사 피치는 이달 초 헝다그룹이 오는 23일 이자 8353만달러를 납입하지 못하고 파산할 것이라며 투자등급을 정크단계(CC)로 하향 조정한 바 있다. 이후 본격적으로 디폴트 이슈가 부각됐다.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커지면서 미국 증시는 물론 유럽증시도 일제히 급락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78% 하락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도 각각 1.70%와 2.19% 급락했다. 유럽에서는 독일의 닥스지수가 2.31% 급락했고 영국의 FTSE지수와 프랑스 CAC지수가 각각 0.86%와 1.74% 떨어졌다. 

국제유가도 일주일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0월물 서부텍사스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1.68달러(2.3%) 하락한 배럴당 70.29달러로 마감했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부 유통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4.49상승 0.5710:17 03/30
  • 코스닥 : 849.89상승 5.9510:17 03/30
  • 원달러 : 1305.60상승 2.910:17 03/30
  • 두바이유 : 78.04상승 0.1510:17 03/30
  • 금 : 1984.50하락 5.910:17 03/30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