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쌍둥이 임신' 황신영 "현재 104㎏, 숨도 잘 못 쉬겠다"… 고충 토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 쌍둥이를 임신한 개그우먼 황신영은 지난 20일 인스타그램에 만삭의 상태를 셀프카메라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세 쌍둥이를 임신한 개그우먼 황신영은 지난 20일 인스타그램에 만삭의 상태를 셀프카메라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세 쌍둥이를 임신한 개그우먼 황신영이 만삭의 고충을 토로했다.

황신영은 지난 20일 인스타그램에 만삭의 상태를 촬영한 셀카 사진과 함께 글을 게재했다.

황신영은 "이제는 배가 정말 터질 것 같고 몸살 기운에 느낌상 이번 주 다 못 버틸 것 같은 느낌이 든다"며 "안 힘든 척해보려고 했는데 숨도 잘 못 쉬겠고 혈압도 오르락내리락, 배도 많이 터서 튼살이 좀 징그러워 살짝 가렸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몸무게 104㎏, 오늘이 마지막 보디체크가 될 것 같다"며 "이제 힘들어서 밥 먹을 때 빼고는 일어나기도 힘들다"고 고백했다.

황신영은 지난 2013년 KBS 28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유튜브 채널 '에나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17년 5세 연상 일반인 남성과 화촉을 밝혔고 지난 2월 세 쌍둥이를 임신했다고 알린 바 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1부 IT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48%
  • 52%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40.30하락 13.7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