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타코에서 커터칼 나와 입천장 베였다, 삼켰다면 끔찍"… 본사 해명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누리꾼 A씨는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배달시킨 타코에서 커터칼이 나왔다고 폭로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누리꾼 A씨는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배달시킨 타코에서 커터칼이 나왔다고 폭로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배달 음식에서 커터칼 조각이 발견됐다는 폭로가 나왔다. 해당 음식점 측은 "직원 실수"라는 해명을 내놨다.

누리꾼 A씨는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달음식에서 커터칼이 나왔어요'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전날 오후 배달 앱을 통해 한 멕시코 음식점에서 타코를 주문했다. 그는 도착한 타코를 먹으려고 입으로 베어 물었고 곧 딱딱한 물체가 씹히는 것을 느껴 먹지 않고 뱉었다. 확인해 보니 커터 칼날 3조각이 음식에 섞여있었다.

A씨는 "지금 이 글을 쓰는데도 손이 벌벌 떨리고 정신이 없다"며 "바로 뱉어서 입천장이 약간 베였지만 만약 삼켰다면 정말 끔찍하다"고 전했다. 이에 A씨는 배달앱 고객센터에 해당 사실을 알렸다. 그는 "음식점에서는 회수를 요청해 커터 칼과 소스를 제외하고 수거해갔다"고 설명했다.

이후 A씨는 해당 음식점 본사 홈페이지에 항의 글을 게재했다. A씨에 따르면 본사는 A씨에게 "매장에서 타월을 사용하는데 타올을 자를 때 커터칼을 이용한다"며 "직원이 커터칼로 타월을 자르는 과정에서 칼날이 부러져 어딘가로 튕겼는데 찾지 못했고 그 칼날이 고객님 음식에 포함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

본사는 또 A씨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칼날이 고객님 음식에 들어가는 실수는 어떤 설명으로도 고객님께 충분한 이해와 설득이 되지 못한다"며 "해당 매장의 직원과 매니저에게 강력한 조치와 교육을 통해 두 번 다시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A씨는 병원 응급실에서 파상풍 주사와 약을 처방받았고 본사는 A씨에게 병원비를 입금했다. A씨는 본사에 정확한 원인 파악을 위해 추가로 주방 내 CCTV 확인과 본사 위생 매뉴얼 확인, 보험 접수 등을 요구했다.

이에 본사는 "보험 접수는 연휴가 끝난 목요일에 하겠다"며 "공유주방에 4평 규모로 입점한 작은 매장이라서 자체 CCTV는 없다. 공유주방 전체를 비추는 것이 있는지 확인해 보겠다"고 답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9.55하락 15.9418:03 10/28
  • 코스닥 : 1000.13하락 8.8218:03 10/28
  • 원달러 : 1169.70하락 0.318:03 10/28
  • 두바이유 : 83.87하락 1.7818:03 10/28
  • 금 : 83.46하락 0.4818:03 10/28
  • [머니S포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국제콘퍼런스 개최
  • [머니S포토] 2021년도 국가정보원 국정감사
  • [머니S포토] 이재명 '협동 로봇 체험'
  • [머니S포토] 윤석열 "저를 정권교체·정치혁신 도구로 써달라"
  • [머니S포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국제콘퍼런스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