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날씨] 오전 중 천둥·번개 동반한 폭우… 수도권·충청권 등 강한 비 전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22일에는 중국 북동지방에 자리한 저기압이 북동진하면서 찬 공기가 한반도로 유입되면서 곳에 따라 집중호우가 내릴 전망이다. 사진은 비 내리는 서울 서초동 거리 모습. /사진=뉴스1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22일에는 중국 북동지방에 자리한 저기압이 북동진하면서 찬 공기가 한반도로 유입되면서 곳에 따라 집중호우가 내릴 전망이다. 사진은 비 내리는 서울 서초동 거리 모습. /사진=뉴스1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는 22일 전국 곳곳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22일에는 중국 북동지방에 자리한 저기압이 북동진하면서 찬 공기가 한반도로 유입된다. 이에 따라 대기가 불안정해진다. 이에 따라 오는 22일 새벽부터 아침까지 수도권에 시간당 20~30㎜ 내외의 강한 비가 올 예정이다. 충청권과 전북 지역에도 아침부터 오전까지 비슷한 양의 폭우가 올 것으로 예보했다. 낮에도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20~30㎜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수도권·충청권·전북과 강원 영서 지역은 지난 20일 밤부터 오는 22일까지 10~60㎜의 강수량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서해5도, 전남권, 경북권 내륙, 경남 북서 내륙의 예상강수량은 5~40㎜다.

기상청은 "순간풍속 시속 55㎞ 이상의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자주 치는 곳이 많으니 시설물 관리 등에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일부 지역에는 우박이 떨어진다"고 덧붙였다.

전국적으로 아침 최저기온은 17~22도, 낮 최고기온은 23~30도로 전망된다.

지역별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0도 ▲인천 21도 ▲강릉 21도 ▲춘천 19도 ▲대전 20도 ▲대구 18도 ▲부산 20도 ▲전주 20도 ▲광주 20도 ▲제주 23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5도 ▲인천 24도 ▲강릉 28도 ▲춘천 24도 ▲대전 27도 ▲대구 29도 ▲부산 28도 ▲전주 28도 ▲광주 28도 ▲제주 29도 등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적인 비의 영향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을 기록할 전망이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 twitter facebook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7.33하락 5.815:32 10/21
  • 코스닥 : 993.70하락 7.9215:32 10/21
  • 원달러 : 1177.20상승 315:32 10/21
  • 두바이유 : 85.82상승 0.7415:32 10/21
  • 금 : 82.56하락 0.4715:32 10/21
  • [머니S포토] 올해 국감만 3번 출석한 김범수 카카오 의장
  • [머니S포토] ·'北 도발·軍  인권'등 2021 국방부·병무청·방사청 종합감사
  • [머니S포토] 2021국감 정재훈 "연말에 조단위 원전 해외수주 계약 있을 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법무부·대법원 등 2021년도 종합감사
  • [머니S포토] 올해 국감만 3번 출석한 김범수 카카오 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