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한인 예술가들 만난 김정숙 여사…"자부심 갖고 우리 문화 알려달라"

방미 중 한인 차세대 간담회…뮤지컬·무용·문학 등 종사자 참석 "K팝·영화, 인종과 국경 초월해 보편적 공감대 형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76차 유엔총회를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와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된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0일(현지시간)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한국실을 관람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1.9.21/뉴스1
제76차 유엔총회를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와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된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0일(현지시간)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한국실을 관람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1.9.21/뉴스1

(서울·뉴욕=뉴스1) 박혜연 기자,조소영 기자,김상훈 기자 = 제76차 유엔총회를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뉴욕을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21일(현지시간) 다양한 분야에서 우리 문화를 알리고 있는 차세대 동포들과 만나 한국 문화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간담회에는 뉴욕 차세대 한인단체 관계자를 비롯해 뮤지컬과 음악, 무용, 태권도, 문학, 공연, 한식 등 다양한 문화예술계 종사자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미국에서 한인으로 성장하면서 느낀 한국 문화의 영향력과 자긍심을 언급하며 현재 뉴욕에서의 한류 현황과 미래, 한인 차세대의 역할 등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

김 여사는 간담회에서 "K팝과 한국 영화 등이 인종과 국경을 초월해 보편적인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며 "우리 문화 위상이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것은 각자 분야에서 역량을 발휘하고 있는 문화계 종사자들의 기여 덕분"이라고 격려했다.

그러면서 "각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한인 차세대의 열정과 노력은 750만 재외동포 사회의 미래"라며 "자부심을 갖고 우리 문화의 가치를 세계에 알림으로써 대한민국의 국격 향상과 한미 간 문화 교류의 밑거름이 돼 달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09.55하락 15.9415:30 10/28
  • 코스닥 : 1000.13하락 8.8215:30 10/28
  • 원달러 : 1169.70하락 0.315:30 10/28
  • 두바이유 : 83.87하락 1.7815:30 10/28
  • 금 : 83.46하락 0.4815:30 10/28
  • [머니S포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국제콘퍼런스 개최
  • [머니S포토] 2021년도 국가정보원 국정감사
  • [머니S포토] 이재명 '협동 로봇 체험'
  • [머니S포토] 윤석열 "저를 정권교체·정치혁신 도구로 써달라"
  • [머니S포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국제콘퍼런스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