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 벌던 이재영·이다영 자매… 5500만원 받고 그리스 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연봉 5500만원을 받고 그리스 한 배구단에 입단한다. 사진은 이재영(왼쪽)과 이다영(오른쪽)./사진=뉴스1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연봉 5500만원을 받고 그리스 한 배구단에 입단한다. 사진은 이재영(왼쪽)과 이다영(오른쪽)./사진=뉴스1

국내 프로배구 선수로 활동하며 연 10억원 가까이 벌던 폭력 논란 이후 그리스로 갔지만 상전벽해의 처우를 받게 됐다. 

그리스 매체 FOS는 지난 17일(현지 시각) "이재영·다영 자매의 비자 문제가 해결됐다"며 "늦어도 21일이나 23일 (그리스) 팀에 합류할 것"이라고 전했다. 두 선수는 새 소속팀과 각각 4만유로(5500만원)에 1년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액 1억원 안팎이다. 

자매는 수퍼스타였다. 지난해 흥국생명과 FA 계약을 맺으며 이재영은 6억원(연봉 4억원·인센티브 2억원), 이다영은 4억원(연봉 3억원·인센티브 1억원)을 받았다. 국내 최고수준 연봉으로 두 사람을 합쳐 10억원에 달했다. 

올해 초 학폭 문제가 불거지면서 결국 두 사람이 흥국생명과 맺은 계약은 무효가 됐다. 이후 국내 활동이 어려워지자 두 사람은 해외 활동을 물색했다. 그리스 여자배구팀 PAOK 테살로니키가 영입 의사를 밝히면서 지난 8월 그리스로 출국했다. 

출국 이후에도 난항은 계속됐다. 한국배구협회가 국제이적동의서(ITC) 발급을 거부했다. 터키 스포츠 에이전시 CAAN 측이 국제배구연맹(FIVB)에게 유권해석을 요청하는 등 곡절 끝에 ITC 발급이 성사됐다. 

자매가 그리스로 떠나면서 배구협회에 대한 비난도 수위가 높아졌다. 특히 학창 시절 배구부 동기나 후배들에게 폭력적으로 행동하고, 위협을 가하는 등 학폭의 구체적인 내용이 공개되면서 공분이 쌓였다. 

자매는 SNS에 자필 사과문을 올리고, 가해 사실을 인정했지만 "칼을 목에 대고 욕을 했지만 찌르진 않았다"는 등 상식적이지 않은 설명을 통해 억울함을 호소해 부정적 여론만 키웠다. 

결국 소속 팀이었던 흥국생명은 무기한 출전금지, 배구협회는 국가대표 자격 박탈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영구제명으로 못 박지 않아 징계 해제 여지를 열어줬다는 비판도 나오는 상황이다. 

자매의 학폭 논란은 올림픽 출전을 앞두고 있었던 국가대표팀도 온통 흔들어놨다. 다만 배구여제 김연경이 이끈 국가대표팀이 도쿄올림픽에서 4위라는 좋은 성적을 내며 배구팬들에게 위안을 줬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9.04상승 22.3618:03 10/19
  • 코스닥 : 1005.35상승 11.4918:03 10/19
  • 원달러 : 1178.70하락 8.918:03 10/19
  • 두바이유 : 84.33하락 0.5318:03 10/19
  • 금 : 83.89상승 0.918:03 10/19
  • [머니S포토] '국감' 서욱 장관 "軍 성폭력 2차 피해 방지 지침 마련 추진중"
  • [머니S포토] 2021 교육위 국감 주재하는 조해진 위원장
  • [머니S포토] 2021 농해수위 국감 출석한 언중위·언론재단
  • [머니S포토] 수협중앙회 등 SH계열, 2021년도 농해수위 국정감사
  • [머니S포토] '국감' 서욱 장관 "軍 성폭력 2차 피해 방지 지침 마련 추진중"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