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화이자 CEO 접견… 내년 백신 추가구매·조기공급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앨버트 불라 화이자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기존에 화이자로부터 받기로 한 3000만회분 외에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을 추가 공급받는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은 제76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오후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로 향하는 모습./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앨버트 불라 화이자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기존에 화이자로부터 받기로 한 3000만회분 외에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을 추가 공급받는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은 제76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오후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로 향하는 모습./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앨버트 불라 화이자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기존에 화이자로부터 받기로 한 3000만회분 이외에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을 추가 공급받는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불라 회장에게 한국에 안정적으로 백신을 공급해준 데에 감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화이자가 유례없이 신속하게 mRNA 플랫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생산함으로써 전 세계가 팬데믹을 극복할 수 있다는 희망을 품게 됐다"며 "화이자의 적극적인 협조로 한국과 이스라엘 간 세계 최초 모범적 백신 상호교환이 가능했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불라 회장과 내년 백신을 추가 구매·공급하는 방안을 다뤘다. 앞서 정부는 지난 8월13일 화이자와 백신 3000만회분에 대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해당 백신은 내년 1분기부터 순차적으로 공급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불라 회장에게 내년도 백신의 조기 공급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과 불라 회장은 실무 협의가 원만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협력을 이어가기로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K-글로벌 백신 허브화' 정책을 소개하며 화이자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불라 회장은 "팬데믹 조기 종식이라는 공동 목표를 위해 모든 과학적 역량과 생산 능력을 총동원하고 있다"며 "코로나19 백신뿐 아니라 치료제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불라 회장은 "화이자의 치료제와 백신에 대한 환자들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한국 정부와 긴밀한 협력을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얀센을 제외하고 모더나·노바백스·아스트라제네카·큐어백 등 백신 개발사 CEO들과 만나 백신 공급과 연구개발 협력을 위해 면담을 이어왔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6.16하락 1.1718:03 10/22
  • 코스닥 : 995.07상승 1.3718:03 10/22
  • 원달러 : 1177.10하락 0.118:03 10/22
  • 두바이유 : 85.53상승 0.9218:03 10/22
  • 금 : 83.12보합 018:03 10/22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 [머니S포토] '고삐 풀린 기름값'
  • [머니S포토] 일상회복을 위한 2차 공개토론회 개회사 하는 정은경 청장
  • [머니S포토] 대검찰청 항의 방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