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재명, 막다른 골목에 몰려… 영화 '아수라' 보는 기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영화 아수라의 예까지 들면서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대장동 논란으로 막다른 골목에 몰린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2016년 김성수 감독의 영화 '아수라' 주인공인 악덕시장 박성배(황정민 분). 이권과 성공을 위해 선거법 위반, 조직폭력배와 결탁 등 온갖 위법을 일삼다가 비참한 최후를 맞이했다./사진=뉴스1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영화 아수라의 예까지 들면서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대장동 논란으로 막다른 골목에 몰린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2016년 김성수 감독의 영화 '아수라' 주인공인 악덕시장 박성배(황정민 분). 이권과 성공을 위해 선거법 위반, 조직폭력배와 결탁 등 온갖 위법을 일삼다가 비참한 최후를 맞이했다./사진=뉴스1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장동 택지개발' 논란으로 막다른 골목에 몰린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영화 ‘아수라’의 예까지 들면서 이 지사를 공격했다. 

홍 후보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지사가 "대장동 택지개발을 공공개발로 돌리는 바람에 5500억원의 이익금을 환수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공공 개발이건 민간 개발이건, 심지어 재건축도 언제나 공원용지나 도로등 공공용지를 기부 채납 받는다"며 "(이재명 후보가) 그걸 두고 공공으로 이익 환수했다는 어처구니 없는 말로 국민들을 현혹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홍 후보는 '대장동 택지개발 사업자 선정 당시 실무자 내부망에 문제를 지적했다가 묵살당하고 심지어 사업을 진행하던 담당팀도 교체됐다'는 보도를 소개하면서 "성남시 공무원들의 폭로가 쏱아 지는 것을 보니 이재명 시장은 오래가지 못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에 홍 후보는 "야당에서 특검법 제출하면 민주당은 차기 대선을 위해서라도 그걸 받아야지 그렇지 않으면 차기 대선은 대장동 비리 대선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홍 후보는 "(대장동 개발은 시행사와) 이재명 시장이 주도해서 저지른 토건비리다"면서 "(이 지사가) 그렇게 당당하다면 왜 특검을 못 받느냐, 대장동 개발비리 특검이나 자청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꼭 아수라 영화를 보는 기분이다"라며 비리와 위법을 일삼던 박성배 안남시장(황정민분)이 비참한 최후를 맞이했던 2016년 작 영화 '아수라'를 빗대 이 지사를 공격했다. 

지난 16일 TV토론에서 "조국 수사는 과잉수사였다"고 언급, 거센 후폭풍에 시달렸던 홍 후보는 이후 '이재명 지사 때리기'에 전념하는 것으로 점수 만회에 나서고 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6.16하락 1.1723:59 10/22
  • 코스닥 : 995.07상승 1.3723:59 10/22
  • 원달러 : 1177.10하락 0.123:59 10/22
  • 두바이유 : 85.53상승 0.9223:59 10/22
  • 금 : 83.12보합 023:59 10/22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 [머니S포토] '고삐 풀린 기름값'
  • [머니S포토] 일상회복을 위한 2차 공개토론회 개회사 하는 정은경 청장
  • [머니S포토] 대검찰청 항의 방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