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오늘 '4박6일' 일정 첫 방미길…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 대표 취임 후 처음으로 4박6일 일정으로 미국에 간다. 이 대표는 내년 대선에서 재외선거 참여를 독려할 예정이다./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 대표 취임 후 처음으로 4박6일 일정으로 미국에 간다. 이 대표는 내년 대선에서 재외선거 참여를 독려할 예정이다./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 대표 취임 후 처음으로 미국을 방문한다. 이 대표는 현지 동포들과 만나 내년 대선에서 재외선거 참여를 독려할 방침이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를 포함한 방미단이 22일 오전 인천공항에서 미국행 비행기에 올라 4박6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27일 귀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미단은 이 대표 외에 정진석 국회부의장과 김석기 당 재외동포위원장,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인 조태용·태영호 의원, 서범수 당대표 비서실장, 허은아 수석대변인이 함께한다. 방문지는 미국 워싱턴·뉴욕·로스앤젤레스(LA) 세 곳이다. 

방미단은 워싱턴에 도착과 동시에 한국전 참전기념비를 찾아 헌화하는 것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이후 미국의 인도태평양 외교안보전략을 총괄하는 커트 캠벨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을 만날 예정이다. 첫날 마지막 일정은 워싱턴DC 재외동포와의 정책 간담회로 알려졌다. 

방미단은 이튿날인 23일(현지시간) 현지에 있는 탈북민과 유학생들을 잇달아 만난다. 이후 미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의 존 힘리 소장과 헤리티지재단 에드윈 퓰너 회장과 면담한다. 마지막 일정은 워싱턴특파원단과의 간담회다. 

이어 24일에는 뉴욕에서 재외동포 정책간담회가 예정됐다. 25일에는 뉴욕 유학생 정책간담회를 끝으로 미 서부의 LA로 이동해 재외동포 정책간담회를 개최할 방침이다. 26일 LA에 거주하는 재외동포 언론 간담회를 끝으로 귀국길에 오른다. 

재외동포와의 간담회가 일정의 주를 이루는 만큼 재외선거 참여 독려가 주요 방미 목적이라는 설명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다음 달 10일부터 내년 1월8일까지가 내년 3월9일 실시되는 20대 대통령선거 국외부재자 신고기간이다. 

주민등록이 돼 있는 국민이 외국에서 투표하기 위해서는 이 기간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서 등록 신청을 완료해야 한다. 

방미단은 워싱턴에서 미국 정치인들과 만나 한미동맹과 북한 미사일 발사 등 국제 정세와 한반도 안보 사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구체적으로 누구와 만나는지는 밝힐 단계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3009.55하락 15.9415:30 10/28
  • 코스닥 : 1000.13하락 8.8215:30 10/28
  • 원달러 : 1169.70하락 0.315:30 10/28
  • 두바이유 : 83.87하락 1.7815:30 10/28
  • 금 : 83.46하락 0.4815:30 10/28
  • [머니S포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국제콘퍼런스 개최
  • [머니S포토] 2021년도 국가정보원 국정감사
  • [머니S포토] 이재명 '협동 로봇 체험'
  • [머니S포토] 윤석열 "저를 정권교체·정치혁신 도구로 써달라"
  • [머니S포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국제콘퍼런스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