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라리 죽고 싶다"… 외로운 청년들, 3년간 고독사 62% 급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3년동안 40세 미만의 '청년고독사'가 대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이미지투데이
최근 3년동안 40세 미만의 '청년고독사'가 대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이미지투데이
최근 3년동안 40세 미만의 '청년고독사'가 대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원이(더불어민주당·전남 목포시) 의원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혼자 죽음을 맞는 무연고 사망, 즉 고독사로 추정되는 인원은 2017년 2008명에서 2020년 3052명으로 3년 만에 52% 증가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40세 미만의 청년고독사는 같은 기간 63명에서 102명으로 62% 급증했다. 성별로 따져보면 지난해 고독사 인원 3052명중 남성이 2285명, 여성이 649명, 성별미상 118명으로 남성이 여성의 3배 이상을 차지했다.

김원이 의원은 "고독사 예방법에서 정의하는 고독사란 가족, 친척 등 주변인들과 단절된 채 홀로 사는 사람이 자살·병사 등으로 혼자 임종을 맞고 시신이 일정한 시간이 흐른 뒤에 발견되는 죽음을 말한다"며 "특히 청년들의 사회적 고립과 우울증 등을 사회문제로 인식하고 국가가 적극적으로 해결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6.74하락 12.315:20 10/20
  • 코스닥 : 1002.63하락 2.7215:20 10/20
  • 원달러 : 1174.70하락 415:20 10/20
  • 두바이유 : 85.08상승 0.7515:20 10/20
  • 금 : 83.03하락 0.8615:20 10/20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 [머니S포토] '2021국감' 이재명 "천공스님처럼 부동산경기 예측하면 좋았을텐데"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돈받은자=범인'
  • [머니S포토] 2021 산자위 종합감사, 인사 나누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