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 나를 두려워 한다… 확실히 잡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날 두렵게 느끼고 있다. 내가 나가면 확실히 잡는다”라고 말했다. 사진은 추 전 장관이 16일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는 모습./사진=뉴스1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날 두렵게 느끼고 있다. 내가 나가면 확실히 잡는다”라고 말했다. 사진은 추 전 장관이 16일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는 모습./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자신의 본선 경쟁력과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날 두렵게 느끼고 있다"며 "내가 나가면 확실히 잡는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지난 21일 광주 MBC '황동현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본선 경쟁력'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윤 전 총장은) 한 예능방송에 출연해 '추미애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질문을 받고 '그렇지 않다'고 했는데 거짓말 탐지기를 속이지 못했다"면서 "그만큼 절 두렵게 느끼고 있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또 홍준표 의원에 대해서는 "저와 사법고시 동기이며, 같은 시기에 (각 정당) 대표직을 수행해서 그 분 속내를 저만큼 꿰뚫고 있는 사람도 없다"고 했다. 

추 전 장관은 또 장관시절 불거진 '추윤 갈등'에 대해 "검찰 개혁에 대한 저항이자 인사권에 대한 저항이었다"고 정의하며 "정치 공작"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추윤 갈등'이라는 프레임이 대두되며 "저는 비호감 1위, 윤석열 전 총장은 야권 1위가 됐다"며 "보수야당·언론의 공작으로 만든, 있어서는 안 될, 정치 검찰 윤석열에 민심이 몰리게 됐다"고 했다. 

추 전 장관은 또 당시 검찰 개혁을 자신의 공으로 세우며 "(유권자들이) 검찰 개혁을 해낸 1년을 보시고, 추미애라면 야무지게 해낸다는 믿음을 드렸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특혜 의혹'과 관련해서는 오히려 국민의힘의 비리가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언론 보도에서는 여러가지 의문을 제기하는데 결국은 공영개발 방식을 갖고 와서 성과를 낸 것"이라며 대장동 개발 사업을 높게 평가했다. 

추 전 장관은 "비위를 팔수록 오히려 국민의힘의 비리가 쏙쏙 드러나지 않을까 싶다. 권력을 이용하고 민간 자본 속에 그들이 똬리를 틀고 불로소득을 취했는지 드러날 거다"고 덧붙였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