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결혼 2주 만에 父 극단선택… 유서엔 “젊은 팀장이 괴롭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극단적 선택을 한 50대 부친의 억울함을 호소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사진=뉴스1
극단적 선택을 한 50대 부친의 억울함을 호소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사진=뉴스1

추석연휴를 앞두고 부친이 직장 내 괴롭힘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호소하는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와 22일 오전 11시30분 기준, 7900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지난 1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직장내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큰딸 결혼식 2주뒤 자살을 선택한 아버지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극단적 선택을 한 50대 남성의 아들이라고 소개한 청원인 A씨는 지난 15일 극단선택을 한 부친의 장례절차를 진행하던 중 발견한 아버지의 유서에서 직장 내 괴롭힘을 호소하는 내용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유서에는 "회사에 젊은 팀장이 한명 왔는데 나를 너무 못살게군다" "출근하는게 너무 지옥같다" "직장동료들 사이에서 나에 대한 이상한 소문을 이야기해 왕따 분위기를 만든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A씨는 "아버지께서 딸 결혼식을 앞두고 30년근속 안식년을 받았고, (출근해야 하는) 15일 다시 회사에 출근해야 한다는 압박감, 두려움 등의 사유로 이같은 선택을 하신 것으로 보인다"며 "팀장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요청했지만 사과 한 마디 없었다"고 했다. 해당 회사 지사장 등도 책임을 회피한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A씨는 현재 17일로 예정됐던 부친의 발인을 연기한 상태다. A씨는 "저희 유족들이 원하는것은 다른 그 무엇도 아닌 진심어린 사죄"라고 호소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5:30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5:30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5:30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5:30 05/26
  • 금 : 1846.30하락 19.115:30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