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중국 헝다그룹 파산위기,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은행이 중국 헝다그룹 사태와 관련해 금융시장 변동 가능성을 우려하며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한 딜러가 관련 뉴스를 보고 있다./사진=뉴시스
한국은행이 중국 헝다그룹 사태와 관련해 금융시장 변동 가능성을 우려하며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한 딜러가 관련 뉴스를 보고 있다./사진=뉴시스

한국은행은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결과와 중국 헝다그룹 파산위기와 관련해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이 높아질 수 있다며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23일 밝혔다. 

이승헌 한국은행 부총재는 이날(23일)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개최된 '상황점검회의'에서 "중국 헝다그룹 위기는 국제금융시장의 시스템 리스크로 전이될 가능성은 낮다는 평가가 우세하나 부동산 관련 부채누증 문제가 현실화된 것인 만큼 동 사태의 전개상황에 따라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소지가 상존한다"고 우려했다. 

이날 회의에선 추석 연휴기간과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논의 결과에 따른 국외 금융시장과 국내 금융시장 영향이 다뤄졌다. 

앞서 미 연준은 21~22일(현지시간) 열린 FOMC 회의에서 정책금리를 현 수준인 0.00∼0.25%로 동결하고 자산매입 규모도 매월 1200억달러로 유지하며 기존의 완화적 정책기조를 이어갔다. 

다만 FOMC는 정책결정문에서 경제상황 진전이 예상대로 계속된다면 곧 자산매입 속도를 완화하는 것이 타당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도 기자회견에서 "자산매입 규모 축소(tapering)가 빠르면 다음 회의에서 결정될 수 있으며 내년 중반경 종료하는 것이 적절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이 부총재는 "금일 발표된 미 FOMC 결과는 시장예상과 대체로 부합하였으나, 테이퍼링 종료시점이 앞당겨지는 등 미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질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한은은 "향후 미 연준 등 주요국의 통화정책 기조 변화, 중국 헝다그룹 사태 전개상황 등에 따라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높아질 수 있는 만큼 금융시장 불안요인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대응방안을 상시 점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45.27상승 45.5518:03 12/02
  • 코스닥 : 977.43상승 0.2818:03 12/02
  • 원달러 : 1175.90하락 3.318:03 12/02
  • 두바이유 : 68.87하락 0.3618:03 12/02
  • 금 : 71.13하락 0.7518:03 12/02
  • [머니S포토] 장원영 '현실감 떨어지는 미모'(2021 AAA)
  • [머니S포토]  밝은 미소짓는 잠룡 이재명
  • [머니S포토] 윤석열, 국민의힘 상임고문단과 오찬 회동
  • [머니S포토] 산자중기위, 의견 나누는 이학영 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장원영 '현실감 떨어지는 미모'(2021 AAA)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