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이 수지 입다"… 수지, 깜찍한 럭셔리 겨울패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겸 배우 수지가 명품으로 온몸을 도배했다. 

수지는 9월 20일 "디올에서 온 추석 선물. 겨울이 왔네"라는 글과 함께 인증샷을 게재했다. 

사진=수지 인스타그램
사진=수지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 속 수지는 앰버서더로 활동 중인 프랑스 명품 브랜드 디올에서 선물 받은 의상을 입고 깜찍한 겨울룩을 선보였다. 그녀는 디올 레터링이 돋보이는 미니 원피스에 털모자, 털신을 신고 상큼한 매력을 뽐냈다. 

사진=수지 인스타그램
사진=수지 인스타그램

한편 사진에서 수지가 '셀카'를 찍은 물결무늬 거울은 이탈리아 건축가 겸 디자이너 에토레 소트사스의 작품 '울트라프라골라'다. 가격은 1만 달러(약 1200만 원) 이상으로 알려졌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3013.13하락 15.9118:03 10/20
  • 코스닥 : 1001.62하락 3.7318:03 10/20
  • 원달러 : 1174.20하락 4.518:03 10/20
  • 두바이유 : 85.08상승 0.7518:03 10/20
  • 금 : 83.03하락 0.8618:03 10/20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 [머니S포토] '2021국감' 이재명 "천공스님처럼 부동산경기 예측하면 좋았을텐데"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