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가상자산 NFT의 세계… 잡스가 쓴 입사지원서도 거래

[머니S리포트-새로운 가상자산 NFT의 세계②] 추억도 '돈이 되는 시대'… 국내 NFT시장 엔진 가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스테이블코인이 주류로 자리잡고 있다. 대체불가능한토큰(NFT, Non-Fungible Tokens)은 가상자산 업계의 엄청난 혁신이다.” 비자(Visa)의 카이 셰필드 부사장이 이달 초 UDC(업비트개발자포럼)에서 한 말이다. 비자는 최근 크립토펑크 NFT 작품을 15만달러(약 1억7000만원)에 인수하며 본격적으로 시장에 진출했다. 비자가 구매한 크립토펑크 7610 작품의 첫 판매가는 114달러(약 13만원)였다. NFT 미술품의 시초로 불리는 ‘크립토펑크’는 2017년 6월 미국 소프트웨어 개발업체 라바랩스(Larva Labs)가 무료로 공개한 디지털 작품이다. 이 작품은 남성 6039명과 여성 3840명으로 이뤄진 1만개의 디지털 화소 캐릭터로 구성돼 있다. 지난 3월에는 크립토펑크 3100 작품이 758만달러(약 85억원)에 거래되며 전 세계 미술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세계 최대 결제업체 비자까지 뛰어들면서 미술계를 넘어 투자업계에서도 NFT에 대한 열기가 점점 더 뜨거워지고 있다. 새로운 가상자산으로 주목받고 있는 NFT의 세계로 안내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대체불가능한 토큰(NFT, Non-Fungible Tokens)이 자산 디지털화 바람을 타고 게임, 부동산, 예술품,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 접목되고 있다. 

NFT는 블록체인 플랫폼에서 발행되는 토큰의 한 종류다. 이더리움·비트코인 같은 대체 가능한 토큰과 다르게 고유의 특성을 가지고 있어 대체 불가능하다는 것이 특징이다. 

가치가 있거나 가치를 가질 수 있는 무언가를 어떤 형태로든 디지털로 기록해 토큰화 된 ‘디지털 자산’으로 만들 수 있다. 단 하나의 원본만이 존재하고 그 원본이 판화처럼 같은 모양으로 찍혀 각각 고유한 바코드를 달고 공유되는 방식이다. 하나의 파일당 한명씩 소유하고 각각의 파일은 고유의 가치와 각자 다른 가격을 가진다. 



유명 ‘짤’ 수억원?… 디지털화 된 모든 것이 ‘예술’ 


2005년에 찍힌 이 사진은 상황과 어울리지 않는 소녀의 묘한 미소 때문에 각종 재난 현장 사진과 합성되고 공유되면서 ‘재앙의 소녀’라는 이름까지 붙었다. 재앙의 소녀는 4월 NFT 마켓플레이스 파운데이션에서 180이더에 낙찰됐다. 이더는 가상화폐 이더리움의 단위로 당시 180이더는 약 50만달러(5억8575만원)로 환산됐다.재앙의소녀/사진=유튜브캡처
2005년에 찍힌 이 사진은 상황과 어울리지 않는 소녀의 묘한 미소 때문에 각종 재난 현장 사진과 합성되고 공유되면서 ‘재앙의 소녀’라는 이름까지 붙었다. 재앙의 소녀는 4월 NFT 마켓플레이스 파운데이션에서 180이더에 낙찰됐다. 이더는 가상화폐 이더리움의 단위로 당시 180이더는 약 50만달러(5억8575만원)로 환산됐다.재앙의소녀/사진=유튜브캡처
NFT 성장과 함께 한국에서 흔히 ‘짤’로 표현하는 ‘밈’ 또한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으며 수억원에 판매되는 등 그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밈은 캡처한 영상의 한 장면이나 사진을 합성·변형해 다른 의미로 활용하는 것을 일컫는 말이다. 2010년대 이후 주요 인터넷 문화로 자리 잡았다. 그동안 밈은 불특정 다수가 원본을 변형하고 공유한다는 점에서 예술과는 거리가 먼 단순 오락으로 여겨져 왔다. 그런 밈의 원본이 10년 이상의 세월을 훌쩍 뛰어넘어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게 된 셈이다.

최근 약 50만달러(약 5억6000만원)에 팔린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주택가 화재 현장 앞 소녀의 사진이 대표적이다. 2005년에 찍힌 이 사진은 상황과 어울리지 않는 소녀의 묘한 미소 때문에 각종 재난 현장 사진과 합성되고 공유되면서 ‘재앙의 소녀’라는 이름까지 붙었다.

재앙의 소녀는 4월 NFT 마켓플레이스 파운데이션에서 180이더에 낙찰됐다. 이더는 가상화폐 이더리움의 단위로 당시 180이더는 약 50만달러(5억8575만원)로 환산됐다.

지난 4월 초 ‘집착증 여친‘(Overly Attached Girlfriend)으로 불리는 레이나 모리스의 사진도 당시 시세로 약 40만달러(4억6860만원)에 팔렸다. 여러 온라인 밈으로 변주돼 온 우주를 나는 고양이 캐릭터 ’냥캣‘은 지난 2월 중순 당시 시세로 약 59만달러(6억9200만원)에 판매됐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 창업자 잭 도시가 자신의 첫번째 트윗을 찍어 올린 사진은 무려 273만달러(32억원)에 판매됐다. 도지 밈을 낳게 한 유명한 시바견 사진도 NFT 기술이 적용돼 384만달러(45억원)에 낙찰됐다. 애플의 공동 창립자 고(故) 스티브 잡스가 직접 작성한 입사지원서도 NFT 경매에 등장하며 화제를 모았다.

국내에도 NFT 이색 사례는 많다. 지난 7월 말 카카오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는 카카오톡 암호화폐 지갑 ‘클립’에서 진행된 디지털 아트 ‘크레바스 #01 바이 미스터 미상(작가 미스터 미상)’이 판매 시작 27분 만에 완판됐다고 밝혔다. 이 작품 가격은 개당 100클레이(약 11만원, 1클레이 1100원 기준), 1인당 구매할 수 있는 작품 수는 1개로 한정했다. 작품 999개를 내놨는데 1억989만원어치가 순식간에 매진됐다. 

지난 8월1일에는 배우 하정우의 첫 디지털 아트 작품 ‘더 스토리 오브 마티 팰리스 호텔’을 시초가 2만7000클레이(약 2970만원)에 내놨다. 이전 유화 작품과 달리 애니메이션(만화)과 사운드 효과가 삽입된 이 NFT 작품은 4만7000클레이(약 5700만원)에 낙찰됐다.

이밖에도 NFT의 개념은 차츰 더 다양한 곳에서 활용되고 있다. 부동산 같은 대형 자산을 디지털화해 작은 단위로 쪼개 투자할 수 있도록 하거나 한정판 장난감, 유명인의 사인, 유명 작가의 예술작품 등 고유의 가치를 가진 아이템이 고유의 자산이 되고 있다. 


국내 NFT시장 어디까지 왔나?… 국내 거래소 잇따라 진출


이지운_리포트1_중국 운동화 브랜드 RTFKT는 디지털 아티스트 FEWOCiOUS가 만든 가상 운동화를 실제 운동화로 판매하고 NFT(Non Fungible Token) 형태로도 판매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이지운_리포트1_중국 운동화 브랜드 RTFKT는 디지털 아티스트 FEWOCiOUS가 만든 가상 운동화를 실제 운동화로 판매하고 NFT(Non Fungible Token) 형태로도 판매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국내의 경우 올 4월  NFT 거래소인 ‘엔에프팅’이 첫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후 그라운드X(클립드롭스) 업비트(람다256) 코인플러그(메타파이) 위메이드트리(위믹스 옥션) 등 가상화폐 거래소들도 차례로 시장에 진출했다. 

코빗도 NFT마켓플레이스를 운영 중이다. 라리블의 작품을 끌어와 판매하는 형태이나 최근 스튜디오드래곤 드라마 빈센조 NFT처럼 직접 상품을 소싱해 판매하기도 한다.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도 지난 6월 말 라인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NFT 거래를 지원하는 NFT 마켓베타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지난달에는 라인프렌즈 NFT를 출시했다.

국내 업체들은 이더리움과 함께 토종 코인 거래를 사용한다. 이더리움을 기본 코인으로 지정하되 국내 코인으로도 결제가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엔에프팅과 클립드롭스는 ‘클레이튼’을 사용한다. 메타파이는 모기업 코인플러그가 발행하는 메타디움, 위믹스 옥션은 위믹스토큰과 클레이튼을 지원한다.

NFT 활용처가 다양해지자 국내 기업들도 NFT 시장에 참여하는 모습이다. 국내에서는 코로나19 이후 NFT를 통한 비대면 방식으로 사용자와 접점을 늘리는 시도가 본격화되고 있다. 특히 카카오톡을 통해 NFT를 보관·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카카오의 NFT 이용 기업이 급증하고 있는 추세다. 

기업들은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에서 제공하는 NFT 발급 툴인 클립 파트너스에서 브랜드 굿즈인 NFT를 발행해 자사 고객의 카카오톡 클립 지갑으로 전달한다.

NFT는 그 자체가 고유의 가치를 지니기 때문에 다른 토큰으로 대체될 수 없고 이로 인해 사용자는 자신만의 NFT를 갖는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어 개성을 중요시하는 요즘의 소비자들인 MZ세대(2030세대)에게도 적합하다는 설명이다.

최근 삼성전자는 갤럭시Z 시리즈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개최한 갤럭시 팬파티 참가자들에게 NFT를 발급했다. 온라인 메타버스 공간에서 열린 팬파티에선 몇몇 작가들이 ’갤럭시Z 폴드3‘의 S펜과 ’갤럭시Z 플립3‘의 카메라를 활용해 제작한 작품들이 공개됐고 이는 클립 파트너스를 통해 NFT로 발급돼 참가자 클립 지갑으로 전송됐다.

신세계그룹의 온라인 마켓인 SSG닷컴은 지난달부터 SSG에서 구매한 명품 상품이 믿을 수 있는 정품이라는 사실을 보장하기 위한 목적으로 SSG 고객에게 NFT 명품 보증서를 발급해주고 있다. 해당 NFT 보증서 역시 클립 파트너스를 통해 발급돼 SSG에서 명품을 구매한 고객들이 언제든지 카카오톡에 탑재된 클립 지갑에서 확인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그라운드X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많은 브랜드들이 디지털 환경에서 유저와 접점을 늘릴 수 있는 부분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때 NFT는 기업 입장에서 기념품이나 굿즈(공식상품) 등 다양한 아이템을 온라인에서 원스톱으로 발행 및 유통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고 유저 입장에선 카카오톡 클립 지갑에서 NFT를 관리하고 보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접근성과 편의성이 높은 특징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NFT는 최근 메타버스와 맞물리며 그 영역을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며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는 NFT 플랫폼인 클립드롭스를 런칭하는 등 국내에서도 NFT 인기는 빠르게 확산 중으로 당분간 시장의 열기와 관심은 계속해서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13하락 15.9118:03 10/20
  • 코스닥 : 1001.62하락 3.7318:03 10/20
  • 원달러 : 1174.20하락 4.518:03 10/20
  • 두바이유 : 85.08상승 0.7518:03 10/20
  • 금 : 83.03하락 0.8618:03 10/20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 [머니S포토] '2021국감' 이재명 "천공스님처럼 부동산경기 예측하면 좋았을텐데"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