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미국 FDA 국장 "코로나 대유행은 델타 변이가 마지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콧 고틀립 전 미국 식품의약국(FDA) 국장(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은 현재 델타 변이발 유행이 마지막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진=로이터
스콧 고틀립 전 미국 식품의약국(FDA) 국장(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은 현재 델타 변이발 유행이 마지막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진=로이터
스콧 고틀립 전 미국 식품의약국(FDA) 국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은 현재 델타 변이발 유행이 마지막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23일(이하 현지시각) 고틀립 전 국장은 이날 CNN과 인터뷰를 통해 "백신 면역을 회피하는 변이 출현 등 예기치 않은 사태가 일어나지 않는 한 대유행은 이번이 마지막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가 더 지속적이고 풍토적인 위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올 여름같은 확산을 예방하려면 백신 접종률이 더 높아져야 한다. 인구의 80~85%까지 접종해야 확진 건수가 감소하고 확산 속도가 둔화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 성인의 코로나19 백신 1차 이상 접종률은 전체 인구의 76.7%다.

고틀립 전 국장은 코로나19가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아닌 풍토병으로 변하는 '위드 코로나'(코로나19의 완전한 종식보다 공존을 준비하는 방역 전략)의 미래도 조심스럽게 예측했다. 그는 "코로나바이러스는 계속해서 퍼질 것이지만 지금처럼 심하진 않을 것이다"라며 "계절적 패턴으로 나타나 기본적으로는 또 다른 독감처럼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이미 독감이 있는데 코로나19까지 돌면 그로 인한 질병과 누적 사망이 사회가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은 전 국민 백신 접종 시행 이후 감염세가 진정되다 올해 여름부터 전염력 높은 델타 변이가 우세종이 되면서 확진이 다시 급증했다.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전날 기준 미국의 지난 일주일 동안 일 평균 신규 확진자는 13만790여명이다. 이는 지난 6월 대비 11배 이상 높은 수치다.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미국의 누적 확진자는 4352만9195명, 누적 사망자는 70만2962명으로 두 부문 모두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9.08상승 28.5418:03 10/26
  • 코스닥 : 1011.76상승 17.4518:03 10/26
  • 원달러 : 1167.60하락 0.818:03 10/26
  • 두바이유 : 85.17상승 0.5318:03 10/26
  • 금 : 84.37상승 1.818:03 10/26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박정희 42주기 묘역 참배'
  • [머니S포토] 감사원장 인사청문특위, 인사하는 홍문표·박주민
  • [머니S포토] 2021 국회 운영위 국감, 유영민 靑 비서실장 출석
  • [머니S포토] 고승범 "부동산시장 과열…가계부채 위험 사전 대비해야"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박정희 42주기 묘역 참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