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박근혜, 약속 지키려고 비인기 정책 추진하다 탄핵당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3일(현지시각) 미국을 방문하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인기없는 정책을 미련하게 추진했다"고 평가했다. 사진은 이 대표와 방미단이 지난 22일 미국 워싱턴에서 한반도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갖는 모습. /사진=뉴스1
지난 23일(현지시각) 미국을 방문하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인기없는 정책을 미련하게 추진했다"고 평가했다. 사진은 이 대표와 방미단이 지난 22일 미국 워싱턴에서 한반도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갖는 모습. /사진=뉴스1
미국을 방문하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지난 23일(현지시간) 박근혜 전 대통령을 "약속을 지키기 위해 인기없는 정책들을 미련스럽게 추진했던 대통령"이라고 평가했다. 공무원·연금개혁·담뱃세 인상 등 국가재정에 필요하지만 여론의 반발을 살 수 있는 '비인기 정책'을 추진한 것이 지지율 하락의 원인이었다는 취지의 발언이다.

이 대표는 이날 미국 조지워싱턴대학교 로스쿨에서 유학생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에는 여러가지 해석이 있을 것"이라며 "국정농단 때문이라는 해석도 있지만 이건 트리거(방아쇠)에 불과했다는 분석도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이제 와서 보자면 표현이 죄송스럽지만 미련스럽게도 약속을 지키려 했다"고 평가했다. 정권 유지에 불리한 '개혁 과제'를 수행하다가 지지율을 잃었고 국정농단 사태가 터지자마자 탄핵을 당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박근혜 정부가 포퓰리스트였다면 하지 말았어야 하는 것이 있었다"며 "공무원 연금개혁은 집권 전략으로 옳지 못했고 담뱃세 인상도 재집권하려면 해선 안 되는 정책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으로 수십조원의 재정을 아낄 수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한·일 위안부 협상도 정치적으로 봤을 때 집권 여당의 책무로 한 것이고 그 결과 정권의 인기가 떨어졌다"며 "보수정당은 적어도 약속을 지키려고 하고 인기가 떨어져도 해야 한다는 것을 기치로 삼으려 했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현 정권에 대해선 "문 대통령은 국가 부채가 1000조원을 넘어가도 재집권을 노린다"며 "언젠가는 (보수정당의 기치를) 국민들이 알아주실 것이라고 생각하고 견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015.42하락 13.6214:46 10/20
  • 코스닥 : 1002.13하락 3.2214:46 10/20
  • 원달러 : 1172.90하락 5.814:46 10/20
  • 두바이유 : 85.08상승 0.7514:46 10/20
  • 금 : 83.03하락 0.8614:46 10/20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 [머니S포토] '2021국감' 이재명 "천공스님처럼 부동산경기 예측하면 좋았을텐데"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돈받은자=범인'
  • [머니S포토] 2021 산자위 종합감사, 인사 나누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