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 산책하던 남성 폭행한 여성, 문자로 사과 "자괴감 들어… 죄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술에 취해 40대 남성과 그의 아들을 무차별 폭행한 여성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술에 취해 40대 남성과 그의 아들을 무차별 폭행한 여성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술에 취해 40대 남성을 무차별 폭행하고 그의 아들 뺨까지 때렸던 20대 여성이 사과의 뜻을 밝혔다.

머니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24일 40대 남성을 폭행한 20대 여성 A씨가 해당 사건이 보도되자 피해자에게 사과가 담긴 문자를 보냈다. 하지만 피해 가족은 “이건 사과가 아닌 형량 조절을 위한 면피용”이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A씨가 보낸 사과 문자에는 “직접 뵙고 사과하고 싶었는데 그렇지 못한 점 죄송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일말의 기억도 없이 그런 일을 저지른 것에 대해 자괴감을 느낀다”며 “이전에 단 한 번도 음주 후 누군가를 때리거나 욕한 일이 없었다”고 말했다.

A씨는 피해자 측이 직접 만나 사과하기를 요구했지만 그렇지 못한 이유를 밝혔다. A씨는 “합의 자리에 나가지 못한 것은 피해자분이 영상을 커뮤니티에 올리고 청와대 청원을 넣는다 해 부모님이 제 신상이 공개될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라고 털어놨다.

끝으로 A씨는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이런 잘못을 저지르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피해 가족은 “사과 문자로 인해 변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들은 “진정성 있는 사과라고 보기 어렵다”며 “자신은 절대 그런 사람이 아닌데 실수한 것이고 제일 두려운 것은 신상이 밝혀지는 것이란 부분을 강조한 것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7월30일 오후 10시50분쯤 서울 성동구 한 아파트 단지 주변 산책로에서 40대 남성이 벤치에 앉아 쉬던 중 A씨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 당시 만취 상태였던 A씨는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10여분 동안 폭행을 이어갔다. A씨는 피해자 남성의 아들인 중학교 3학년 아이의 뺨을 때렸고 경찰이 오자 피해자를 성추행범으로 몰아가기도 했다.
 

서지은
서지은 jeseo9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서지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13하락 15.9118:03 10/20
  • 코스닥 : 1001.62하락 3.7318:03 10/20
  • 원달러 : 1174.20하락 4.518:03 10/20
  • 두바이유 : 85.08상승 0.7518:03 10/20
  • 금 : 83.03하락 0.8618:03 10/20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 [머니S포토] '2021국감' 이재명 "천공스님처럼 부동산경기 예측하면 좋았을텐데"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