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상의 없이 청바지만 입고... 데뷔 15년차 가수의 존재감

"충돌은 창조의 다른 말, 보랏빛에도 여러 명도와 채도 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선미'가 상의를 전혀 걸치지 않은 톱리스에 청바지만 걸친 과감한 룩을 공개했다./사진제공=매거진 데이즈드
'선미'가 상의를 전혀 걸치지 않은 톱리스에 청바지만 걸친 과감한 룩을 공개했다./사진제공=매거진 데이즈드
'선미'가 상의를 전혀 걸치지 않은 톱리스와 맨발에 데님 진만을 걸친 과감한 룩을 공개했다. 

2007년 원더걸스로 데뷔한 선미는 올해로 데뷔 15주년을 맞았다. 그는 매거진 데이즈드와 함께한 인터뷰를 통해 "대체 불가한 솔로 가수로 우뚝 서기까지 자신만의 색깔과 대중의 호오 사이에서 깊은 고민을 해 왔다"고 밝혔다.

해당 화보 촬영 현장에서 선미는 "촬영을 하며 탈의한 적은 있었는데 이렇게까지 과감한 시도는 처음"이라며 "기대한 만큼 멋지게 나왔다"라는 만족감을 표시했다고. 

'자신의 아이덴티티가 '충돌'이라는 키워드로 정리될 것'이라고 밝힌 선미는 "파랑은 너무 차갑고 빨강은 너무 뜨겁다"며 "그 두 가지가 부딪히는 어느 미지근한 보랏빛 지점이 '대중성'이라는 생각에 여기에도 ‘선미다움’을 좀 더 곁들인다"고 말했다. 

때문에 자신이 만드는 노래와 무대, 퍼포먼스에는 어떤 방식으로든 '충돌'이 작용한다는 설명과 함께 "이번 앨범에 수록된 'Borderline'과 'Narcicism'에서는 자신의 다른 두 자아가 충돌한다"라고 덧붙였다. 

'선미'가 상의를 전혀 걸치지 않은 톱리스에 청바지만 걸친 과감한 룩을 공개했다./사진제공=매거진 데이즈드
'선미'가 상의를 전혀 걸치지 않은 톱리스에 청바지만 걸친 과감한 룩을 공개했다./사진제공=매거진 데이즈드
'선미'가 크롭탑에 핫팬츠 차림으로 존재감 넘치는 룩을 공개했다./사진제공=매거진 데이즈드
'선미'가 크롭탑에 핫팬츠 차림으로 존재감 넘치는 룩을 공개했다./사진제공=매거진 데이즈드
 

손민정
손민정 smins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부 유통팀 손민정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4.87하락 1.2910:05 10/25
  • 코스닥 : 992.72하락 2.3510:05 10/25
  • 원달러 : 1175.30하락 1.810:05 10/25
  • 두바이유 : 85.53상승 0.9210:05 10/25
  • 금 : 82.57하락 0.5510:05 10/25
  • [머니S포토] 시정연설 차 국회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 [머니S포토] 가계부채 당정협의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
  • [머니S포토] '고삐 풀린 기름값'
  • [머니S포토] 시정연설 차 국회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