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 코로나' 다가온다… 10월말? 11월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4일 방역당국이 위드 코로나를 검토한다면서도 급격한 방역수칙 완화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6일 서울 중구 명동 거리 모습. /사진=뉴스1
지난 24일 방역당국이 위드 코로나를 검토한다면서도 급격한 방역수칙 완화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6일 서울 중구 명동 거리 모습.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달 말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검토를 언급한 가운데 정부가 위드 코로나를 위한 실무 준비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위드 코로나는 방역수칙 기준을 현행 확진자 수가 아닌 위중증·치명률 등으로 설정해 일상회복을 꾀하는 전략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3일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는 비행기에서 “다음달 말쯤 백신 접종 완료율이 70%를 넘을 것으로 보인다”며 “그때가 되면 위드 코로나를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관련 계획을 더욱 가시적으로 국민들께 알려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위드 코로나와 관련해 지난 24일 정례브리핑에서 “위드 코로나에 대한 방안을 실무적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전문가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의견 정리가 되면 관련 토론회나 공청회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당국은 위드 코로나를 시행하기 위해 국민 70% 접종 완료와 당시 코로나19 확산세 상황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해당 시점은 문 대통령이 언급한 다음달 말부터 오는 11월 사이로 예상된다.

위드 코로나가 적용되면 현 체계와 달리 확진자 수가 아닌 치명률, 위중증 환자 수 등을 기준으로 방역수칙을 설정할 가능성이 크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이와 관련해 “현재 코로나19 예방접종 효과가 나타나고 있어 단순히 확진자 규모만 갖고 (확산세를) 평가하기에는 어렵다”며 “앞으로 유행 상황을 평가할 때는 확진자 규모와 함께 중증화율이나 의료체계 여력 등도 함께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손 반장은 위드 코로나 검토와 다음 주말 발표될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와는 별개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다음 주 상황을 지켜보면서 관계부처와 여러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거리두기 조정방안을 검토할 것”이라며 방역조치 전면 해제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이 통제관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빠르게 완화하는 것보다는 점진적 개편이 필요하다”며 “지속적으로 예방접종을 하고 고령자를 중심으로는 추가접종(부스터샷)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방역수칙을 완화하기보다는) 백신 접종 인센티브 등을 중심으로 종합적인 방역대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014.98하락 14.0614:36 10/20
  • 코스닥 : 1001.83하락 3.5214:36 10/20
  • 원달러 : 1173.40하락 5.314:36 10/20
  • 두바이유 : 85.08상승 0.7514:36 10/20
  • 금 : 83.03하락 0.8614:36 10/20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 [머니S포토] '2021국감' 이재명 "천공스님처럼 부동산경기 예측하면 좋았을텐데"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돈받은자=범인'
  • [머니S포토] 2021 산자위 종합감사, 인사 나누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