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피해자 5천명·4천억 다단계 사기혐의 컨설팅대표 영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강수련 기자 = 경찰이 4000억원대 다단계 사기 혐의를 받는 컨설팅 그룹 대표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이날 모 컨설팅 회사 대표 40대 서모씨에 대해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사기와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씨는 2018년 컨설팅 회사를 설립한 뒤 전국의 지점을 돌아다니며 '유망 기업에 투자해 일반 투자자에겐 월 2%, 모집책엔 월 4~5%를 보장하겠다'고 투자자를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올해 초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나섰고, 지난 6월에는 회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수사 결과 원금을 돌려받지 못한 피해자만 3년간 5000여명, 피해금액은 4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법원에 범죄수익 몰수보전을 신청해 금융재산 93억원을 동결했고, 고급 외제차와 주식 등도 몰수·추징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3.13하락 15.9118:03 10/20
  • 코스닥 : 1001.62하락 3.7318:03 10/20
  • 원달러 : 1174.20하락 4.518:03 10/20
  • 두바이유 : 85.08상승 0.7518:03 10/20
  • 금 : 83.03하락 0.8618:03 10/20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 [머니S포토] '2021국감' 권덕철 "일상회복 들어가도 마스크 벗어선 안돼"
  • [머니S포토] 2021 서울시 국감 인사 나누는 오세훈·장경태
  • [머니S포토] '2021국감' 이재명 "천공스님처럼 부동산경기 예측하면 좋았을텐데"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산 속 민주노총 기습 집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