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왕따 논란에 입 열었다…"왕따 아니고 부귀영화 누리며 잘 살아"

'나 혼자 산다' 24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기안84가 왕따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웹툰 작가 기안84는 앞서 방송인 전현무와 단둘이 여행을 떠나며 불거진 왕따 논란에 대해 "왕따가 아니다"라고 직접 해명했다.

이날 '나 혼자 산다' 오프닝에서 기안84는 전현무의 칭찬을 시작했다. "저는 아직도 참 의문인 게 제가 아는 현무 형은 참 좋은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형님은 좋은 일도 많이 한다"라고 생각을 밝혔다. 그러면서 "근데 형님도 참 욕을 많이 먹는 것 같아서"라며 안타까워했다. 전현무는 멋쩍게 웃었다.

특히 기안84는 "참 말을 조심해야 하는데 이거 어떻게 얘기해야 해"라며 얼버무렸다. 이내 "저는 왕따도 아니고 잘 살고 있다. 부귀영화 누리며 잘 살고 있다"라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기안84는 또 "'나 혼자 산다'가 앞으로 좀 잘 갔으면 좋겠다"라면서 "피의 혈서를 하나씩 쓸까요?"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5.06상승 26.4218:01 10/15
  • 코스닥 : 990.54상승 7.1118:01 10/15
  • 원달러 : 1182.40하락 4.418:01 10/15
  • 두바이유 : 84.86상승 0.8618:01 10/15
  • 금 : 82.99상승 0.7118:01 10/15
  • [머니S포토] 2021국감 국토위, 공항공사 낙하산 인사…'공항이어서 낙하산 많나'
  • [머니S포토] 국회 농해수위, 선서하는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 [머니S포토] 건보공단·심평원 등 국감 주재하는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 [머니S포토] '근로복지공단·안전보건공단'등 2021 환노위 국감
  • [머니S포토] 2021국감 국토위, 공항공사 낙하산 인사…'공항이어서 낙하산 많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