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멍완저우, 中송환길 열려…미중갈등 하나 풀리나

미국 법무부, 멍완저우와 기소 연기 합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이 캐나다 밴쿠버에 있는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대법원에 도착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이 캐나다 밴쿠버에 있는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대법원에 도착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화웨이 창업주 런정페이의 딸 멍완저우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부회장이 3년간의 캐나다 억류 생활에서 벗어나게 됐다.

2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법무부는 멍 부회장과 기소 연기에 합의했다.

이번 합의로 미국 법무부는 일정 기간 동안 멍 부회장에 대한 기소를 연기하며, 멍 부회장이 특정 조건을 준수하면 기소를 전면 취소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멍 부회장이 은행 사기 혐의를 추후 취소한다는 조건 하에 일부 잘못을 인정할 것을 요구받았다고 전했다.

다만 멍 부회장이 아닌 화웨이 자체에 제기된 혐의는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는 이번 기소유예 합의가 미중 간의 핵심 분쟁거리 중 하나를 제거하는 의미가 있다고 해석했다.

멍 부회장은 2018년 미국의 대 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미국 측 요청에 의해 캐나다 당국에 체포됐다. 이후 중국이 캐나다인 2명을 억류하면서 중국과 캐나다 관계도 악화됐다.

WSJ는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미국과 멍 부회장의 이번 합의는 중국에 억류된 캐나다인 2명의 석방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5.06상승 26.4218:01 10/15
  • 코스닥 : 990.54상승 7.1118:01 10/15
  • 원달러 : 1182.40하락 4.418:01 10/15
  • 두바이유 : 84.86상승 0.8618:01 10/15
  • 금 : 82.99상승 0.7118:01 10/15
  • [머니S포토] 2021국감 국토위, 공항공사 낙하산 인사…'공항이어서 낙하산 많나'
  • [머니S포토] 국회 농해수위, 선서하는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 [머니S포토] 건보공단·심평원 등 국감 주재하는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 [머니S포토] '근로복지공단·안전보건공단'등 2021 환노위 국감
  • [머니S포토] 2021국감 국토위, 공항공사 낙하산 인사…'공항이어서 낙하산 많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